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정, 전경련 해산 촉구 결의안 추진…2野 동참 주목

"정권이 할당한 돈 수금하러 다니는 경제단체 인정할 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11일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주도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해체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추진하겠다며 다른 야당이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이날 20대 국회의원 의원 전원에게 돌린 친전에서 "여야와 보수진보를 막론하고 전경련 해체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심 대표는 "오죽하면 같은 경제단체인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조차 미르·K스포츠재단 사건을 '대기업 발목을 비튼 기가 막힌 일'로 묘사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회원사를 상대로 정권이 할당한 돈을 수금하러 다니는 전경련을 더 이상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경제단체로 인정할 수 없다"며 "민주적 시장경제 발전과 재벌주도 경제체제의 일대혁신을 위해 전경련은 해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에는 미르·K스포츠재단을 전형적인 정경유착으로 인식, 전경련이 사법당국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동시에 조속히 자진 해산절차를 밟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정부에 전경련에 가입한 공공기관을 즉각 탈퇴시키고 전경련 법인 등록 취소 동의 조처를 취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심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의당 의원들은 당연히 다 참여할 것이고, 다른 당 의원들에 대해서도 오늘부터 서명을 받기 시작한 만큼 조만간 발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전경련 해체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다. 다만 당론으로 참여를 결정하지는 않을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민주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당론으로 결의안 참여여부를 결정할 건 아니지만, 기존에 우리 지도부도 그렇고 상당수 의원이 전경련의 시대적 임무가 끝나 해체하는 게 마땅하다는 주장에 공감을 표해온 만큼 다수가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속에서도 이미 전경련은 대기업 모금 창구란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했다"며 "시대에 맞는 새로운 기업상을 정립하기 위해서도 전경련은 해산되는 게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도 이날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시장경제 질서를 해치고 있는 전경련은 해체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용호 원내대변인은 통화에서 "당론으로 참여 여부를 결정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심상정, 전경련 해산 촉구 결의안 추진…2野 동참 주목 - 1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