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 연구팀, 유도만능줄기세포로 원숭이 심근경색 치료 성공

동종이식으로 '부정맥' 부작용도 확인… 인간에 응용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일본 연구팀이 원숭이의 유도만능줄기세포(iPS세포)를 이용해 만든 심근세포를 심근경색에 걸린 다른 원숭이에게 이식해 병을 치료하는 데 성공했다.

같은 동물 간의 동종이식으로 심장질환 치료에 성공하기는 세계적으로도 신슈(信州)대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NHK와 아사히(朝日)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신슈대 의과대학의 시바 유지 교수(순환기내과) 연구팀은 건강한 원숭이의 iPS세포로 심장근육 세포를 만들어 심근경색에 걸린 원숭이에게 이식, 3개월후 심장기능이 5~10% 정도 개선된 것을 확인했다는 연구결과를 10일자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거부반응을 잘 일으키지 않는 특수한 면역형을 가진 필리핀 원숭이의 피부세포로 만든 iPS세포를 심근세포로 변화시킨 후 심근경색을 일으킨 다른 원숭이의 심장에 주사했다. 면역억제제를 투여하고 경과를 관찰해 이식한 세포가 생착한 사실을 확인됐다. 이식하지 않은 원숭이에 비해 심장을 수축하는 힘이 일정한 정도 개선된 사실도 확인했다. 이식 14일 후까지 이식한 5마리 모두에서 '심실성빈맥'이라고 불리는 부정맥이 일시적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iPS세포를 이용한 재생치료법 연구는 주로 사람의 심근세포를 다른 동물에 이식하는 이종간 이식연구 위주로 이뤄져 왔으나 이 방법은 면역거부반응을 정확히 평가하기 어려운 점이 있었다. 인간에 가까운 영장류인 원숭이의 심장기능회복에 성공한 이번 연구결과는 사람의 심장질환 치료에도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바 교수는 "심장박동수가 비슷한 원숭이끼리의 이식이었기 때문에 부정맥이 나타나는 부작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사람에게 응용할 경우에 대비, 부작용을 예방하는 방법을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iPS세포의 임상응용과 관련해서는 거부반응을 잘 일으키지 않는 면역형을 가진 건강한 사람의 iPS세포를 비축해 두고 치료에 이용해 보자는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중증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iPS세포를 이용한 임상연구준비를 추진하고 있는 게이오(慶應)대학의 후쿠다 게이치 교수는 (신슈대 연구팀의 연구결과가) "인간 치료와 가장 가까운 형태의 치료경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인간에의 응용을 기대할 만 하다"고 평가했다.

등산중 심장마비 주의보 CG[연합뉴스 TV 제공]
등산중 심장마비 주의보 CG[연합뉴스 TV 제공]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