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건설 "스마트폰만 있으면 현관문이 열려요"

업계 최초 블루투스 방식 출입 시스템 개발…개포주공3단지 등 적용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만 갖고 있으면 현관문이 열리는 '스마트폰 출입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선보인 스마트폰 출입 시스템은 블루투스 방식으로, 별도의 키(key)를 작동하거나 터치하지 않아도 스마트폰만 휴대하고 있으면 아파트 공동 현관과 세대내 현관에 3m 이내로 접근할 경우 블루투스 리더기를 통해 자동으로 출입문이 열린다.

공동 현관을 통과하면 곧바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홈 앱과 연동돼 엘리베이터가 자동으로 호출되며 거주하는 층으로 이동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러한 블루투스 방식의 스마트폰 출입 시스템에 대해 발명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새 시스템은 경기도 화성시 힐스테이트 동탄, 경기도 광주시 태전 2차 단지와 강남 개포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디에이치 아너힐스 등 최근 공급한 신규 공급 아파트부터 차례로 적용될 것"이라며 "아파트 입주민의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