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대북 독자제재, 범정부 차원서 검토 진행중"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외교부는 11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전날 북한에 대한 "훨씬 더 강력한 독자제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추가적인 독자제재에 대해 범정부 차원에서 검토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3월(독자제재)에는 여러 분야별 독자 제재가 이뤄졌다"면서 "현재 범정부 차원에서 보다 구체적이고 실효적인 추가 제재 방안들을 강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대변인은 이어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우방국들과도 긴밀한 공조를 기반으로 해서 범정부적 협의를 진행중"이라면서 "확정되는 대로 발표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북한 정권을 향해 "핵 개발을 멈추지 않으면 최소한의 외교적 관계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한 것에 대해서도 "현재 범정부적으로 협의가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구체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곤란하다"고 말해 북한의 외교적 고립을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시사했다.

윤병세 장관은 지난달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상습적인 안보리 결의 위반을 지적하면서 "북한이 평화를 사랑하는 유엔의 회원국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재고해야 할 시점"이라면서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 문제를 공식 거론한 바 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