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의정부 시민단체 "경전철 사업자 제안 백지화하라"

사업 재구조화 방안 전면 재검토 촉구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의정부시와 의정부경전철 측이 만성 적자 상태에 놓인 경전철 재구조화 방안을 논의 중인 가운데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은 11일 "사업자의 제안을 백지화한 뒤 전반적인 사업 재구조화 방안이나 시 직영 운영 방안 등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의정부 시민단체 "경전철 사업자 제안 백지화하라" - 1

'의정부경전철 진실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은 이날 의정부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업 재구조화의 타당성을 검토한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는 '시가 사업자에게 자기자본비율 유지 의무를 준수하도록 요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하고 있다"며 "시는 협상 선행조건으로 사업자가 자기자본 비율을 우선 준수하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PIMAC 검토 결과 '사업시행 조건 조정'과 '해지 후 시 직영'을 비교해 금액상 큰 차이가 없었고 시 역시 장·단점을 검토한 것으로 안다"며 "사업자의 제안을 파기하고 타당성 있는 대안을 원점에서부터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정부 시민단체 "경전철 사업자 제안 백지화하라" - 2

사업자인 의정부경전철 측은 지난해 9월 기준 누적 적자가 2천78억원에 달하자 사업을 포기하라는 투자기관들의 압박에 따라 의정부시에 사업 재구조화 방안을 제안했다.

경전철을 계속 운행하는 대신 사업 포기 때 받게 돼 있는 환급금의 90%를 20년간 분할해 매년 150억∼164억원씩 달라는 내용이다.

시가 이를 받아들이면 경로무임승차와 수도권환승할인의 연간 손실금 45억원 포함해 총 200억원 가량을 경전철에 줘야 하지만 시 1년 예산의 2.5%에 해당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경전철 투자기관들은 사업 재구조화를 전제로 사업 포기 시한을 지난해 말에서 올해 말로 1년 연장한 상태다.

이에 시와 의정부경전철은 '공익 등을 고려해 다각도로 살펴 재정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는 PIMAC의 검토 결과를 토대로 협상을 진행 중이다.

현재 시는 최소 운영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의견이지만 의정부경전철은 환급금 즉, 금융비용을 지급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두 기관은 지난달 29일까지 6차례 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