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정부 "삼성, 갤럭시노트 7 19만984대 중국서 리콜"

삼성, 중국서 갤노트7 리콜 사과 이어 판매중지
삼성, 중국서 갤노트7 리콜 사과 이어 판매중지(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삼성이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7의 전 세계 판매·중단을 발표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11일 중국 판매를 중지했다. 이날 중국 베이징의 삼성 휴대폰 매장에는 갤럭시 노트 7이 진열대에서 사라졌다. 사진은 중국 휴대폰 매장에서 갤노트7이 판매 중지된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삼성전자가 중국 본토에서 판매한 갤럭시노트 7 19만984대를 리콜한다고 중국의 제품 품질 당국인 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이 11일 발표했다.

리콜은 잠재적 발화 위험 때문으로, 이날부터 바로 시작된다.

이는 지난달 14일 리콜이 실시된 초기 판매 물량 1천858대가 포함된 수치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날 전 세계의 이동통신사와 소매업체들에 갤럭시노트 7의 판매와 교환을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삼성은 판매 중단을 결정하기 전에 한국과 미국, 중국 당국 협의를 거쳤다.

갤럭시노트 7은 불이 붙는 결함 때문에 이미 1차례 리콜됐지만 새로 나온 제품에서도 같은 현상이 잇따라 발생해 안전 우려가 컸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