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방분권 충북본부 "정치권 네탓공방 말고 세종역 저지 나서라"

세종역 신설 타당성 용역 놓고 책임공방 벌이는 여야 싸잡아 비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KTX 세종역 신설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른 뒤 충북 여야가 '네 탓' 공방을 벌이는 것을 두고 충북 시민사회단체가 쓴소리를 하고 나섰다.

충북 민·관·정 협의체 회의 개최
충북 민·관·정 협의체 회의 개최(청주=연합뉴스) 충북 민·관·정 협의체는 지난 9일 청주의 한 식당에서 KTX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2016.10.9 [충북도 제공=연합뉴스]

균형발전 지방분권 충북본부는 11일 성명을 내 "정치권이 한국철도시설공단이나 국토교통부를 상대로 세종역 신설 저지를 위한 행동은 하지 않고 남 탓만 하는 등 천박한 삼류 정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세종역 신설 움직임을 저지하지 못했다며 이시종 지사와 충북도를 겨냥한 새누리당이나 이런 새누리당을 비판한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난한 것이다.

지난 9일 세종역 신설 저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충북 민·관·정 협의체 회의에 불참한 지역구 국회의원들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지방분권 충북본부는 "청주 국회의원들은 지난 총선 때 4선이 되면 지역발전을 위해 정치적 역할을 다할 것처럼 약속했으나 (지역 현안과 관련해) 침묵으로 일관하거나 책임을 전가하는 등 무기력하고 무책임한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9일 회의에는 더민주당 도종환(청주 흥덕) 의원만 참석했을 뿐 나머지 청주지역 여야 국회의원 3명은 개인 일정 등을 이유로 이 회의에 불참했다.

지방분권 충북본부는 "정치권이 삼류 정치를 걷어치우고 세종역 저지를 위한 직접적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이시종 지사와 이승훈 청주시장, 충북도와 청주시 역시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총력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국토부와 철도시설공단에 대해서는 "세종역 신설 타당성 용역을 중단하지 않고 강행하면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