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외교·국방장관회의 19일 워싱턴서 개최…"공동성명 채택"

북핵에 맞선 '확장억제'·대북제재 강화 논의
윤병세 외교장관(왼쪽)과 한민구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장관(왼쪽)과 한민구 국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한미 양국의 외교 및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2+2' 장관회의가 현지시간으로 오는 19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다고 외교부가 11일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미측에서는 존 케리 국무장관과 애슈턴 카터 국방부 장관이 각각 참석한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회의 참석을 위해 18~20일 워싱턴을 방문한다.

존 케리 국무장관(오른쪽)과 애슈턴 카터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케리 국무장관(오른쪽)과 애슈턴 카터 국방부 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미동맹, 북한 문제, 지역 이슈, 글로벌 파트너십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하고 회의 결과로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대변인은 "특히 5차 핵실험 이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질적으로 변화된 엄중한 상황에서 대북제재를 포함한 강력한 외교적 압박과 확장억제를 비롯한 군사적 억제 방안 등 북한과 관련된 모든 측면에 대한 광범위한 협의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조 대변인은 "한미 양측은 호혜적·포괄적 전략동맹으로서 주요한 지역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번 회의는 한미 양국의 현 정부하에서 외교·안보 분야 성과를 총정리하는 의미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