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수풍뎅이·흰점박이꽃무지' 유충, 식품원료 전면 허용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 개정안 행정예고


'식품의 기준 및 규격' 일부 개정안 행정예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장수풍뎅이 유충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을 모든 업체가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행정예고 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동안은 식약처에서 승인받은 업체만 이들 유충을 식품원료로 사용할 수 있었다. 식용 곤충은 단백질, 비타민, 불포화지방산 등 다양한 영양소를 포함하고 있고 번식력이 좋아 유엔식량농업기구 등이 식량난을 해결할 대안으로 주목하고 있다.

식약처는 갈색거저리유충과 쌍별귀뚜라미에 이어 장수풍뎅이 유충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도 누구나 먹거리 개발에 이용하게 되면 곤충 식품 산업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에는 ▲ 식품원료 추가 확대 ▲ 식품 중 농약 잔류허용기준 개정 ▲ 식품 중 동물용의약품 잔류허용기준 개정 등의 내용도 포함돼 있다.

식약처는 마의 주아(영여자), 조릿대잎 등 17개 품목을 식품원료 목록에 추가했다.

고추 농사에 살충제로 쓸 수 있도록 허용된 사이클라닐리프롤 등 농약 2종에 대해서는 잔류허용 기준을 신설했고, 아이소페타미드 등 농약 90종에 대해서는 농산물별 잔류허용 기준을 추가하거나 변경했다.

현재 동물용 의약품으로 허가돼 판매되고 있는 시프로헵타딘 등 3종에 대해서는 섭취 허용 기준을 신설해 잔류동물용의약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했다.

개정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mfds.go.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고시에 대한 의견은 11월 11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장수풍뎅이 유충(좌)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장수풍뎅이 유충(좌)과 흰점박이꽃무지 유충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