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버지 학력·소득 높을수록 자녀 교육성취 기회도 많다"

서울대 경제학부 주병기 교육 기회불평등 연구 결과 발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가구 소득이나 아버지 학력이 높을수록 자녀 교육성취 기회가 많아져 교육 기회불평등이 생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주병기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11일 서울대 행정대학원에서 '한국사회의 교육성취 및 소득·기회 평등'을 주제로 열린 '정책&지식 포럼'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주 교수는 서울대와 중앙대 경제학부 박사과정 학생과 함께 2005학년도와 2011학년도 수능성적자료를 비교했다.

주 교수는 남성 보호자 학력과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라는 환경변수를 분석한 결과 수능 언어영역과 외국어영역에서 기회 불평등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아버지의 학력이 높을수록 자녀의 교육에 관심이 많고, 소득이 높을수록 사교육비를 더 지출할 여력이 생겨 교육성취 기회에 차이가 있다는 통설을 입증한 분석이다.

특히 남성 보호자의 학력이 월평균 소득보다 교육성취 기회 불평등에 끼치는 영향이 더 강하다는 사실도 파악했다.

농·어촌출신 학생은 도시지역 학생에 비해 분명한 기회불평등을 겪고 있다는 점을 확인한 셈이다.

주 교수는 "현재 도입된 가계경제력, 출신지역 중심의 기회균등선발제도는 의미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출신지역을 구분할 때는 시나 도와 같은 행정구역 기준이 아니라 농·어촌과 같은 지역 구분이 더 적절하다"고 말했다.

2vs2@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