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문화관광산업 영세성에 실효성도 떨어져"(종합)

광주시의회 이정현 의원 "문화사업체 유치 부족 등으로 신규 일자리 매우 부족"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광주시 문화관광산업의 영세성과 빛고을광주문화관광 애플리케이션 등 모바일 문화관광사업의 실효성에 대한 지적이 제기됐다.

11일 광주시의회 이정현(광산1) 의원이 시정 질문에 앞서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광주의 문화산업 종사 사업체 중 5인미만 업체 수 비중은 70.3%로 광역시 중 가장 높았다.

연매출 1억원 미만 업체 수 비중도 50.5%로 광역시 중 부산 다음으로 높았다.

업체당 종사자 수 역시 7.3명, 업체당 매출액 9억원으로 광역시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 의원은 문화콘텐츠 전문인력과 관련 분야 고용창출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문화인재육성 신규자 교육을 받은 4천853명 중 실제 취업으로 연계된 경우는 516명에 그쳤다.

지난해에도 333명이 전문인력 과정 교육을 받았음에도 실제 취업을 한 수는 23명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실제적인 문화산업체 유치 부족과 고용창출 부재로 문화산업과 연계된 신규 일자리는 매우 부족하다"며 "문화산업이 취업으로 연결돼 지역 고용을 활성화하는 길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재신(북구1)의원은 광주시가 구축한 문화관광분야 공공 애플리케이션 활용도를 지적했다.

빛고을광주문화관광 애플리케이션의 경우 2011년 14억2천만원을 들여 구축했으나 개발 뒤 부실한 관리로 시민 불만은 높아지고 이용률은 갈수록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반 의원은 "지금까지 단 3차례 업데이트만 했을 뿐이고 등록 상품이 바뀐 적도 없고 개발 업체마저 폐업한 상태"라며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대해 문화산업의 전국대비 통계의 경우 업체 수는 3.5%로 높고 종사자 수는 2.2%로 양호한 편이라고 답변했다.

매출 규모의 경우 0.9%로 매우 낮은데 이는 문화산업 통계가 소비와 유통부문까지 포함하고 있어 인구와 경제규모가 타 시도에 비해 작은 광주에 불리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광주 문화산업 각종 통계의 전년대비 증가율이 광역시 중 가장 높아 발전 가능성이 매우 밝다"며 "관련 분야 전문인력 양성에도 교육과정을 취업과 창업 중심으로 전면 개편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또 활용도가 낮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는 다각적인 홍보활동과 함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이용률을 높이고 광주문화재단, 광주관광컨벤션뷰로 등과 협업으로 자료 관리 체계를 정비하기로 했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