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용자 층 늘리자'…네이버 지도 '자유 이용제' 신설

'제휴 의무' 영리 서비스도 하루 20만 회까지 제약없이 사용
네이버 [연합뉴스TV 제공]
네이버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네이버가 네이버 지도를 끌어 쓰는 온라인 쇼핑몰 등 타 사업자를 위해 '자유 이용제'를 신설했다.

과거 제휴 계약이 꼭 필요했던 네이버 지도를 지도 조회 수 기준으로 하루 20만회 한도까지는 계약 절차 없이 편하게 쓸 수 있게 한 것이다.

인터넷 업계에서 구글 지도와 주도권 경쟁을 벌여온 네이버 지도의 사용자층을 대폭 넓히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네이버는 웹사이트와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에 적용되는 네이버 지도 API의 정책을 이처럼 바꿨다고 11일 밝혔다.

지도 API란 쇼핑몰이나 블로그 등이 자사 웹사이트나 앱에 특정 지도 서비스를 내장시킬 때 필요한 기술 표준이다.

종전에는 영리 목적의 서비스가 네이버 지도 API를 이용하려면 사용량과 무관하게 네이버와 제휴 계약을 맺어야 했다.

이 제휴는 회사 데이터베이스(DB)를 네이버 검색에 제공하고 대가로 트래픽(사용자) 유입을 받는 등의 협력이 주 골자로, 지금껏 사용료 납부를 계약 조건으로 내건 경우는 없었다고 네이버는 전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스타트업 등 소형 사업자는 지도 사용 목적만 명확하게 밝히면 API 제휴를 해줬지만 이런 절차도 부담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었다"며 "중소업계와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지도를 이용할 수 있게 해 오픈 플랫폼(서비스 공간)의 위상을 높이자는 것이 이번 조처의 취지"라고 설명했다.

현 구글 지도는 앱 API는 제휴·과금 부담 없이 무제한 쓸 수 있지만, 웹 API는 일 조회수가 2만5천회를 넘으면 유료로 전환된다.

반대로 네이버 지도는 앱과 웹 모두 각각 20만 회 한도 내에서 편하게 쓸 수 있어 압도적 장점까지는 아니더라도 각 기업 상황에 따라 '비교 우위'를 내세울 수는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본다.

네이버는 이와 관련해 인기 맛집 추천 서비스인 '다이닝 코드'가 이번 정책이 도입되자 '월 최소 100만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며 자사 앱·웹 지도를 구글에서 네이버 제품으로 바꿀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는 애초 개인 개발자나 공공 기관 등 비영리 이용자에 한해 하루 앱 5천회·웹 10만회 한도 안에서는 제휴 없이 지도 API를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이번 정책에 따라 비영리 이용자에 대한 사용 한도도 앱·웹 모두 하루 20만회로 올랐다. 대규모 사용자를 겨냥한 비영리 서비스도 제휴의 부담 없이 네이버 지도를 쓸 수 있는 길이 열린 셈이다.

t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