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염 퇴치에 평생을 바치다"…'간 박사' 김정룡 교수 별세(종합2보)

B형 간염백신 개발로 국내 B형간염 유병률 절반으로 낮추는데 기여
사비 털어 한국간연구재단 설립…'술 즐기는 애주가' 인간적인 면모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B형간염 백신을 개발하는 등 국내 간질환 선구자로 손꼽히는 김정룡 서울대의대 명예교수가 11일 별세했다. 항년 82세.

평생을 간질환 및 간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인 간염 퇴치에 기여해온 고인은 이름 앞에 늘 '간 박사'라는 애칭이 따라붙었다.

1935년 함경남도 삼수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 서울대의대를 졸업하고 1971년부터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로 재직했다.

학술 및 연구활동으로는 대한내과학회 회장, 내과학연구지원재단 이사장, 대한소화기병학회 회장, 대한내과학회 이사장, 아시아 태평양 소화기병학회 회장, 한국간연구회 회장, 한국간연구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특히 고인은 1960년대 말 우리나라 만성 간질환의 주요 원인이 B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임을 규명했으며 1973년 B형 간염 바이러스 항원을 혈청에서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후 혈청에서 분리된 항원을 이용해 B형 간염 바이러스와 연관된 급만성 간염, 간경변증 및 원발성 간암의 퇴치에 가장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개발해 1979년 실용화했다.

이 백신은 외국 제품보다 가격이 약 10분의 1 정도로 저렴하고 효능이 우수해 우리나라 보건사업에 막대한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왔다.

1980년대 중반에는 학령기 아동을 비롯해 신생아,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B형간염 예방백신 사업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10%에 달하던 우리나라 B형간염 유병률을 5% 이하로 낮추는 데도 기여했다.

특히 당시 우리나라에서 B형간염의 가장 주된 감염경로는 모자수직감염이었는데 출생 직후 24시간 이내에 개발한 백신을 접종할 경우 90% 이상에서 효과가 나타난다는 점도 증명됐다.

B형간염 백신 개발 이후에도 고인의 연구 열정은 꺼지지 않았다. 김 교수는 19년간 C형간염 바이러스를 혈청에서 분리해 내는 연구에 매달린 끝에 침전법, 전기영동법, 효소 처리법 등 19단계의 분리 방법 개발에 성공했다.

C형간염 바이러스는 혈중 농도가 낮고 바이러스 표면 단백이 얇아 면역학적 방법으로도 분리가 어려워서 미국, 일본 등에서도 도전했지만, 번번이 실패했었던 연구 분야다.

이렇게 평생을 간질환의 원인을 밝히고 이를 해결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밤낮으로 연구에 매진했지만, 술을 즐기는 애주가로 인간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무엇보다 고인은 본인의 연구업적뿐만 아니라 간질환을 비롯한 소화기질환을 연구하는 후학양성을 위해서도 사비를 털어가며 지원을 아끼지 않는 의학계의 대부였다.

간염 백신 개발을 통해 얻은 수익금과 사비로 1984년 한국간연구재단을 설립했고 1986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도 부설 간연구소를 설립해 이를 국가에 헌납했다.

또 매년 3억원 이상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서울대학교 내과학교실의 우수 연구 지원비 기탁을 통해 후학들이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줬다.

고인이 남긴 저서로는 'B형간염백신에 관한 연구' '간염은 치료된다' '간박사가 들려주는 간병이야기' '소화기계 질환'(共) 등이 있으며 이런 공적으로 1984년 국민훈장 모란장, 2011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한정애씨와 장남 형준씨, 차남 범준씨, 딸 소연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3일 오전 8시다. 장지는 광릉추모공원이다.

B형간염 백신 개발 '간 박사' 김정룡 서울대 교수 별세
B형간염 백신 개발 '간 박사' 김정룡 서울대 교수 별세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9: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