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력배 시켜 학생들 보복폭행…김승연 회장 사건 '연상'(종합)

학교, 외부에 알려질까 신고·보고도 안 하고 '쉬쉬'
폭력배 시켜 학생들 보복폭행…김승연 회장 사건 '연상'(종합) - 1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2011년 5월 어느 날 오후 1시께 부산에 있는 한고등학교에 성인 남성 7명이 들이닥쳤다.

경찰 관리 대상 폭력조직 조직원이자 부산 모 의료재단 이사장 수행비서인 L씨와 사회 후배 4명은 교문 근처에 대기했다.

L씨와 같은 폭력조직 소속 후배인 폭력배는 자신의 후배 1명을 데리고 학교 건물로 난입했다.

이들은 L씨가 속해 있는 의료재단 이사장의 사주를 받고, 이 학교 고등학생 4명을 혼내주러 학교로 몰려갔다.

공동상해와 공동폭행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해당 이사장은 병원 여직원으로부터 아들이 따돌림(왕따)을 당한다는 얘기를 듣고 A씨에게 "왕따를 시킨 학생들을 혼내주고 학교를 뒤집어 놓고 오라"고 지시했다.

교실을 돌아다니던 폭력배 2명은 왕따 가해자로 지목된 고등학교 1학년 4명을 찾아내 주먹으로 얼굴 등을 여러 차례 때렸다.

폭행당한 학생들은 코피가 나고 얼굴 등에 멍이 든 채로 교문으로 끌려갔다.

폭력배 2명을 포함해 성인 남성 7명은 고교생들에게 "쥐도 새도 모르게 죽여버린다"며 위협했다.

교사 2명이 "교무실로 가서 얘기하자"고 하자, 이들은 교무실에서 욕설하면서 행패를 부렸다.

한 교사가 "경찰에 신고하라"고 말하자, 목을 감아 업어치기로 바닥에 넘어뜨리기도 했다.

폭력배가 포함된 외부 사람들이 학교에 난입해 학생과 교사를 상대로 주먹을 휘둘렀는데도 어떤 이유에서였는지 제대로 된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학교 측은 경찰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었고 교육청에도 알렸다는 입장이지만, 당시 112 신고가 있었다거나 경찰관이 학교에 출동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청에 제때 통보됐는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폭력사건은 5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올해 9월 말 해당 의료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고 나서야 알려졌다.

사회지도층 인사의 지시나 사주를 받은 폭력배가 보복폭행을 한 장면은 2007년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폭행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당시 김 회장은 자기 아들이 클럽 종업원에게 폭행을 당하자, 조폭 등 20여 명을 시켜 자기 아들을 때린 종업원들을 상대로 보복폭행 하게 했다.

사건이 외부에 알려질 것을 걱정한 한화 측은 보복폭행에 가담한 폭력배와 경찰수사라인을 매수하려고 하기까지 했지만, 결국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고 보복폭행을 지시한 김 회장은 구속됐다.

부산의 한 변호사는 "의료재단 이사장의 폭행 사건은 김 회장 사건과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다르지만, 돈만 있으면 법으로 금지된 사적 보복폭행을 해도 된다는 부유층의 비뚤어진 특권의식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고교생을 상대로 한 보복 폭행에 가담한 사람들은 의료재단에 직원으로 채용되기도 했다"며 "두 얼굴을 가진 사회지도층 인사의 드러나지 않았던 이면을 밝혀낸 사건"이라고 말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