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노조 "희망퇴직 거부"…협의체구성 등 요구


대우조선 노조 "희망퇴직 거부"…협의체구성 등 요구

대우조선 노조 희망퇴직 등 반대 캠페인
대우조선 노조 희망퇴직 등 반대 캠페인(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11일 사내에서 사측의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캠페인을 펼쳤다. 2016.10.11 [대우조선 노조 제공=연합뉴스]
kyunglee@yna.co.kr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노동조합이 회사 측의 희망퇴직 실시 등 구조조정안에 반발하고 나섰다.

11일 대우조선 노조에 따르면 노조는 10일 발행한 '투쟁속보'에서 '구성원 여러분, 희망퇴직을 단호히 거부합시다' 제목 글을 통해 "사람을 잘라서 드러나는 장부상의 인건비 절감 효과로는 경영정상화를 이룰 수 없다"며 "노조는 희망퇴직을 저지하고 모두 함께 살아갈 방법을 모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에 따라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사내 곳곳에서 분사 및 아웃소싱, 희망퇴직 반대 지역집회를 열고, 이어 21일에는 옥포에서 '조선업 살리기 한마당 문화제'를 여는 등 투쟁 강도를 높여가기로 했다.

대우조선 노조 기자회견
대우조선 노조 기자회견

노조는 투쟁속보에서 "지난해 회사 측은 채권단으로부터 4조2천억원을 지원받기로 했고 이 가운데 1조원은 미집행 상태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자금은 당연히 경영정상화를 위해 써야 할 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설마 채권단이 이 돈을 사람을 자르는 데 쓰라며 내놓겠다는 것인가"라고 묻고 "수주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선박을 적기에 인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경영정상화를 위해 ▲ 노조·회사·채권단·정부 참여 4자 협의체 구성 ▲ 조선산업 지원육성정책과 대우조선 정상화를 위한 신속한 자금 집행 ▲ 비전문가 낙하산 인사 배제와 투명경영 실천 ▲ 경영부실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과 책임자 문책 ▲ 특수선 물적 분할 등 인위적 구조조정 재고 ▲ 정부와 채권단의 경영 개입 배제 및 자율경영 보장 등 6개항을 제안했다.

노조 관계자는 "생산설비와 사람을 줄이는 구조조정에는 반대한다"며 "노사와 채권단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신속한 정상화의 길을 모색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매년 퇴직자 발생 등으로 2018년까지 1천700여 명이 퇴사할 것"이라며 "이런 자연적인 구조조정 상황에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면 조선업 회복기에 경쟁력을 제대로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런 내용을 담아 17일 거제시청 브리핑룸에서 홍성태 위원장 등 노조 간부와 한기수 거제시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구조조정과 관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에 앞서 대우조선 회사 측은 지난 7일 사내 공고에서 1천명의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사무직 10년차 이상, 생산직은 기원·기감 이상이다.

해양플랜트 부문의 대규모 부실 이후 처음으로 생산직 7천여 명도 희망퇴직 대상에 포함됐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10월 근속 20년차 이상 사무직·연구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해 300여 명 가량이 회사를 떠났으나 당시 생산직은 희망퇴직 대상에서 제외했다.

ky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