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체전> '2관왕' 박태환 "전성기 기록 넘어설 수 있다"

"세계무대에서 다시 웃을 날이 오늘부터 시작될 것"
<그래픽> 박태환 전국체전 성적
<그래픽> 박태환 전국체전 성적

(아산=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제 전성기 기록에 조금이나마 가까워진 만큼, 아직 100% 자신하지는 못해도 (그 기록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란 자신감이 생겼다."

박태환(27·인천시청)은 11일 충남 아산시 배미수영장에서 열린 제97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 일반부 자유형 400m에서 우승한 뒤 환하게 웃었다.

박태환은 이날 자유형 400m에서 3분43초68로 골인, 자신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예선기록인 3분45초63에 비해 1.95초 기록을 단축했다.

자신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한국 기록 3분41초53에는 못 미치지만, 2013년 전국체전에서 자신이 세웠던 대회기록 3분46초71은 3초 이상 앞당겼다.

전날 자유형 200m 우승에 이어 대회 2관왕을 이룬 박태환은 리우올림픽 출전과정에서 느낀 부담감을 털어내고 자신감으로 충전한 모습이었다.

그는 "리우올림픽 때는 두 어깨에 짊어진 부담감이 제일 컸다"면서 "전국체전에서는 그걸 만회하고 싶었다. 좋은 기록이 나와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그동안의 마음고생에 대해서는 "힘들었다. '수영' 자체에 대한 생각이 없었고 인생을 어떻게 살아갈지 많이 생각했다"면서 "수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게 그 일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얼마나 선수생활을 할지 모르지만, 리우올림픽 때 못 보여준 것을 이번에 조금이나마 보여줬다"면서 "세계무대에서 다시 웃을 수 있는 날이 오늘부터 시작일 거라 기대한다.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전국체전을 앞두고 다녀온 호주 전지훈련에 대해서는 "리우올림픽 전보다 훈련량을 많지 않았다.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훈련 위주로 했다"면서 "올림픽 때보다 부담이 조금 가벼웠던 덕분에 좋은 기록이 나올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오후 계영 400m에 인천 대표의 일원으로 출전하는 박태환은 "인천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게 마무리 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태환, '새로운 시작'
박태환, '새로운 시작'(아산=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1일 오전 충남 아산 배미수영장에서 열린 97회 전국체육대회 수영 남자일반부 400m 자유형 결승 경기. 인천대표 박태환(인천광역시청)이 금메달을 딴 후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6.10.11 mon@yna.co.kr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2: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