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식 "주요 국부펀드 중 KIC가 투자수익률 꼴찌"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한국투자공사(KIC)가 지난 2년 간 주요 7개 국부펀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김성식 의원이 KIC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KIC의 총 투자수익률은 2014년 4.02%, 2015년 -3.0%를 기록했다.

이는 노르웨이, 중국, 미국, 아일랜드, 캐나다 등 7개 국부펀드 가운데 2년 연속 최하위에 해당하는 실적이다.

KIC는 2012년 11.71%로 다른 국부펀드보다 비교적 높은 수익률을 보이며 선방한 듯 보였으나 2013년부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2013~2014년 미국의 캘퍼스(CalPERS), 캘스타스(CalSTRS) 및 캐나다 국부펀드(Alberta‘s Heritage Fund)의 수익률이 올라간 것과는 대조되는 결과다.

특히 2015년에는 수익률 1위 캐나다 국부펀드와 무려 15.50%포인트 차이가 났다.

전통자산인 주식ㆍ채권 수익률에서도 KIC는 최근 2년 연속 꼴찌를 기록했다.

지난해 전통자산 투자에서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은 KIC가 유일했다.

대체투자도 미진했다. 대체투자란 주식이나 채권과 같은 전통적인 투자 상품이 아닌 사모펀드, 헤지펀드, 선박, 원자재 등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올해 8월을 기준으로 KIC의 주식과 채권 투자 비중은 각각 40%와 34%에 달한다. 반면 대체자산과 기타자산은 각각 13%와 11%에 불과하다.

김 의원은 "지속적인 대체투자처 개발과 전통자산 운용방식 수정, 포트폴리오 다양화 등 리스크 완화 방안 모색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