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새누리, 박원순 시장에게 "너무 정부탓만 해"

국토위, 중앙정부와 서울시 갈등 책임 공방
답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답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답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태수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11일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용산공원문제 등과 관련해 중앙정부와 서울시간 갈등 책임을 놓고 공방이 벌어졌다.

새누리당 정용기 의원은 먼저 박 시장을 향해 "직접 기자회견을 하며 국토부가 일방적으로 용산공원 조성사업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는데 공식적 상시적 소통 채널을 통해 의견을 전달할 수도 있었다"고 짚었다.

용산공원 조성 추진 주체는 위원회이고 그 안에 정부 관계자와 민간인, 서울시 부시장 등이 당연직으로 들어있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위원회를 통해 여러 차례 입장을 전달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계속 강행되는 상황이었다"며 "이미 들어선 국가기관이나 미군 부대 등을 당장 없애자는 것이 아니고 장기계획안에는 넣어달라는 것으로, 장기 플랜을 만들자는 제안"이라고 답했다.

새누리당 김성태 의원은 "박 시장이 정부에 대립각을 세워 대권 의지를 어필하는 것은 소탐대실"이라고 비판대열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지하철 내진 설계 보강 예산이 시급한 상황에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조를 해 실속을 차려야지 왜 불필요하게 무상보육과 청년수당 관련해 정부와 충돌하느냐고도 지적했다.

박 시장은 "우리가 약자니까 정부와 협력할 수밖에 없으며 소통은 힘이 있는 사람이 주체가 돼야 한다"며 "저는 중앙정부를 짝사랑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여기에 새누리당 국토위 간사인 이우현 의원도 박 시장의 소통 방식을 강하게 질타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용산공원 관련해 의견을 더하려는 박 시장을 제지하며 "너무 정부 탓을 하니까 말씀드리는 겁니다. 정부 입장에서는 시장이 너무 자기 입장이 강하니까요"라고 지적했다.

질의를 듣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질의를 듣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박 시장은 "팩트가 그런 것을 어쩝니까. 저는 지금 대한민국이 불통 공화국이라고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이에 이 의원은 "아니 왜 그래요. 시장도 너무 강하니까"라고 말을 이어가며 양측이 입씨름을 벌였다.

반면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박 시장에 힘을 실어줬다.

최 의원은 "용산공원 조성 관련 국토부가 너무 서두르는 것 같으며, 용산공원이 국가공원이긴 하지만 정부가 관리까지 하는 것은 지자체 세부적 업무까지 하는 것으로 보여 법 개정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시가 용산공원 현장 조사를 요청했지만 미군 당국 허가를 받지 못한 점을 지적하며 "서울시가 용산공원 실태 파악을 하고 깊이 개입해 제대로 공원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국토부에 정확한 입장 전달해달라"며 박 시장을 옹호했다.

민홍철 더민주 의원은 "서울역고가 사업도 처음에는 마찰이 있었지만 원만히 해결됐고 용산공원도 서울시가 시민 의견을 반영하자는 것이지 갈등을 유발하자는 측면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