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휴 포레스트 "창의력 다루는 것 자체가 SXSW의 성공 요인"

SXSW 총괄기획자 스타트업콘 참석차 방한 "창업 위해 끈기 중요"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SXSW)는 지난 30년 동안 '음악'에서 '기술'로 주제를 전환하긴 했지만 30년의 공통된 주제는 창의력입니다."

북미 최대 음악·영화·멀티미디어 축제인 SXSW의 총괄기획자 휴 포레스트는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창의력을 SXSW의 일관된 주제로 꼽았다.

휴 포레스트는 이날부터 이틀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스타트업콘 2016'(Startup:Con 2016) 참석차 한국을 방문했다.

그는 SXSW에 대해 "미국 전역과 전 세계의 창의력 있는 사람들이 모여 창의력을 자축하는 행사"라며 "창의력을 주제로 한다는 것 자체가 성공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SXSW는 매년 3월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 시에서 열리는 콘퍼런스 겸 페스티벌로 지난 1987년 오스틴 시내에서 50개 인디 음악팀의 공연 축제로 시작했다. 이후 젊은 아티스트들이 몰려들며 전 세계 2천여 개 음악팀이 참가하는 세계 3대 뮤직 페스티벌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또 기술 산업과 영화로까지 범위가 넓어져 각종 문화 콘텐츠와 첨단 정보통신기술 산업을 아우르는 글로벌 콘텐츠 페스티벌로 성장했다.

휴 포레스트는 음악 축제로 시작한 SXSW가 영화와 인터랙티브 기술, 소셜미디어를 아우르는 행사로 성장한 데 대해 "확실히 영화나 음악보다 창업이나 기업가 비중이 더 커졌다"면서 "이는 무엇을 하든 간에 기술력이 바탕에 깔렸다는 사회적 인식과 문화적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SXSW의 가장 큰 가치는 음악인과 영화인 그리고 기술종사자들을 한 데 불러모은다는 것"이라며 "SXSW는 다른 분야의 사람들을 모아 새로운 비즈니스를 만드는 장이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창의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창의력을 지닌 사람들을 만나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영감을 받는 게 중요하다"며 SXSW나 스타트업콘에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또 SXSW가 직면한 과제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휴 포레스트는 "SXSW의 규모가 커지면서 행사에 참가하는데 점점 더 많은 돈이 필요하고, 창의적인 젊은 층이 참석하기 어렵게 됐다"며 "창의력 있는 젊은 인재의 참여를 계속 끌어내는 게 장기적인 과제"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한국의 창업가들을 위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끈기는 SXSW에서도 성공을 위해 사용했던 핵심 비법입니다. 물론 스타트업은 어려울 수도 있어요. 자금이 부족하고 결과를 즉각 보여줘야 한다는 압박이 있지만 어떤 일을 오래 하면 할수록 잘하게 되고 결국 전문가가 됩니다. 끈기라는 요소는 정말 중요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국립현대미술관이 주관하는 스타트업콘 행사는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다.

이번 행사는 '창업, 예술을 만나다'란 주제로 '창업가가 묻다', '예술가가 묻다', '혁신가가 답하다' 등 3개 트랙으로 나눠 진행되며 각 분야를 대표하는 세계 전문가의 성공 사례와 통찰을 전달하는 강연이 펼쳐진다.

kihun@yna.co.kr

SXSW의 총괄기획자 휴 포레스트
SXSW의 총괄기획자 휴 포레스트(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SXSW)의 총괄기획자 휴 포레스트가 11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스타트업콘 2016'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질의에 응답하고 있다. 2016.10.11.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3: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