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기 로비스트에서 약쟁이로'…린다 김 '파란만장 인생'

필로폰 투약 혐의 구속…채권자 폭행 '갑질 논란' 입건되기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문민정부 시절인 1996년 무기 구매에 영향력을 행사한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63·여)이 최근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다.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경찰 조사받으러 온 린다 김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사기 및 폭행 혐의로 고소장이 접수된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이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조사를 받고자 25일 오후 인천시 중구 중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16.2.25

린다 김은 '연예인에서 로비스트'로 변신해 화려한 삶을 살았고, 지난 7월 채권자를 폭행하는 등 '갑질 논란' 속에 형사입건됐다가 결국 '약쟁이'로 전락하는 파란만장한 인생스토리를 보여줬다.

그는 1996년 국방부 통신감청용 정찰기 도입 사업인 백두사업의 납품업체 선정과정에서 등장한 로비스트로, 당시 그의 로비는 '애정 스캔들'로 비화했다.

당시 그와 연서를 주고받은 A 장관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린다 김과 두 차례에 걸쳐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며 "린다 김이 돈이 아니라 다른 방식으로 로비한다는 사실을 나중에야 깨달았다"고 말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

입장 밝히는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
입장 밝히는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 백두사업과 관련해 로비의혹을 받고 있는 린다 김씨가 논현동 안세병원에서 퇴원하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00.5.11

그는 1995∼1997년 군 관계자들로부터 공대지유도탄, 항공전자 장비 구매사업 등 2급 군사비밀을 불법으로 빼내고 백두사업과 관련해 군 관계자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군사기밀보호법 위반)로 2000년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으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린다 김은 2001년 출간한 자서전을 통해 실패로 끝난 재벌 2세와의 첫사랑, 화장품 광고모델을 계기로 연예계와 인연을 맺은 뒤 당시 정권의 실세였던 박종규 경호실장과 이후락 비서실장을 호텔에서 만났던 일, A 장관 등과의 관계, 무기중개상이 된 사연 등을 공개했다.

그는 A 장관에 대해 자신으로 인해 가장 오해를 많이 받았다며 안타까워하면서 '부적절한 관계'는 아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첫사랑이던 12년 연상의 재벌 2세 남성과는 여고 2학년 때 만나 삼청동에 살림을 차렸다가 3년 만에 유부남인 것을 알고 헤어지는 아픔을 겪었다고 회고했다.

린다 김은 1973∼74년 '김아라'라는 예명으로 영화 '교장선생 상경기' '청바지' 등에 단역으로 출연했고, 1977년 무렵엔 유명 레코드사에서 '그땐 몰랐네'를 타이틀곡으로 한 음반을 내기도 했다.

가수 시절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시절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백두사업과 관련한 로비의혹을 받고 있는 린다 김씨가 지난 1977년<김아영>이란 예명으로 발표한 음반에 실린 김씨의 사진./-KBS제공- 2000.5.11. (서울=연합뉴스)

이어 화장품 광고모델을 거쳐 20대 중반에 도미, 친구의 소개로 터키 출신의 거물급 무기거래상을 알게 돼 그를 한국에 소개하면서 무기거래 로비스트의 길을 걷게 됐다.

세간의 뇌리에서 잊히던 그 이름이 다시 대중 앞에 회자한 것은 '로비'가 아닌 '갑질'때문이었다.

린다 김은 지난 7월 5천만원을 빌려 쓰고도 갚지 않고 오히려 채권자를 폭행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그는 지난해 12월 15일 인천 영종도의 한 카지노 호텔 방에서 관광가이드 정모(32)씨로부터 5천여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틀 뒤인 같은 달 17일 정씨에게 '5천만원을 더 빌려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호텔 방에서 뺨을 때리고 욕설한 혐의로 피소됐다.

경찰 조사받으러 온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 조사받으러 온 린다 김.[연합뉴스 자료사진](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사기 및 폭행 혐의로 고소장이 접수된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이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조사를 받고자 25일 오후 인천시 중구 중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16.2.25

'연예인에서 로비스트'로 화려한 삶을 살아온 린다 김은 마약에 손을 대며 인생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최근 경찰에 구속된 린다 김은 지난 6∼9월 서울 강남 한 빌라에서 커피에 필로폰을 타 마시는 수법으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린다 김이 필로폰을 구입했다고 지목한 지인도 함께 구속했다.

그는 다만 왜 필로폰을 투약했는지, 누구와 투약했는지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