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려진 시간' 강동원 "제 인생에 가장 순수한 배역"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몸은 어른이지만, 소년의 감성을 가진 역할로, 제가 지금껏 맡은 배역 중 가장 순수한 캐릭터입니다."

영화 '가려진 시간'에서 주연을 맡은 강동원은 11일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배역을 설명했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라는 공간에서 의문의 실종사건이 일어난지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주는 소녀 수린(신은수) 이 둘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감성 판타지 영화다.

기존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설정과 소재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잉투기'로 주목받은 엄태화 감독이 처음으로 메가폰을 잡은 상업영화다.

강동원은 "30대이지만 10대 소년의 순수한 모습을 연기하기 위해 어린아이와 같은 눈빛과 대사 톤을 보여주는 데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이어 "관객들에게 마지막까지 의심과 믿음을 줘야 하는 캐릭터여서 쉽지 않았다"면서 "초반에는 대사 톤을 3가지로 준비해 적정선을 고르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엄 감독은 이번 영화를 위해 처음부터 강동원을 섭외 1순위로 올렸다고 했다.

엄 감독은 "강동원의 전작을 보면서 서늘하면서도 서글프고, 풋풋한 개구쟁이의 모습이 함께 보여 제격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강동원은 전작 '검은사제들'에서 신부, '검사외전'에서는 전과 9범의 꽃미남 사기꾼으로 변신한 데 이어 이번에 또다시 파격적인 역할에 도전했다. 특히 신인 감독의 작품에 연이어 출연 중이다.

강동원은 "비슷한 배역을 하면 흥미가 떨어지기 때문에 힘들어도 재미있는 것이 좋다"며 "시나리오가 좋고 감독을 직접 만나 확신이 서면 신인 여부를 따지지 않고 출연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강동원의 상대역을 맡은 신은수는 2002년생으로, 300대 1의 오디션을 뚫고 캐스팅됐다. 이번 작품이 첫 데뷔작이며, 강동원과는 스무 살의 나이 차가 난다.

엄 감독은 "큰 파도 앞에서 성인 남자와 소녀가 서 있는 그림을 보면서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을까 생각하다 보니 지금의 이야기를 떠올리게 됐다"며 "진정한 믿음과 그 믿음의 근간은 순수한 사랑이라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엄 감독은 최근 영화 '밀정'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 엄태구의 형이기도 하다.

'가려진 시간' 포스터
'가려진 시간' 포스터[쇼박스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