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송정역 복합환승센터 착공시기 내년 연말로 연기

개발계획 수립 늦춰져 2019년말 완공예정
광주송정역
광주송정역[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내년 7월께로 예상됐던 광주 송정역 복합환승센터가 착공 시기가 다소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투자선도지구 사업으로 인한 개발계획 수립이 늦춰진데다 최근 송정역 주차장 문제가 제기되면서 착공 시기가 수개월 지연돼 내년 연말에나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11일 광주시의회 임시회의 이정현(광산1) 의원의 시정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이 의원은 "복합환승센터가 화려한 청사진만 보이고 또 다시 수년을 기다려야 하는건 아닌지 우려된다"며 "부지매입과 재원마련 등 구체적인 시의 계획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윤 시장은 "현재 복합환승센터 부지매입과 관련해 코레일과 논의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중 센터 지정을 마치고 하반기에는 실시계획 수립 및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또 "사업의 시급성을 감안해 내년 말에는 착공해 2019년 말 공사를 완료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복합환승센터의 총사업비는 2천480억원으로 지상 9층 지하 5층 규모로 세워진다.

이곳에는 KTX, 도시철도, 버스 등 환승시설과 업무 상업 문화 등 지원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광주송정역
광주송정역[연합뉴스TV 제공]

그동안 부지확보 등으로 사업 진척이 더뎠으나 지난 6월 광주시와 코레일이 개발부지 매각에 합의하면서 사업추진이 탄력을 받았다.

하지만 광주송정역이 KTX 지역경제 거점형 투자 선도지구 개발사업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 수립이 늦춰지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투자 선도지구 개발사업 선정으로 복합환승센터 개발계획에 넣어야 할 사업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이때문에 수개월 착공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레일과의 양 기관 협의 과정에서 제기된 송정역 주차장 문제도 부지매입을 위해 해결해야 할 사안이다.

코레일은 부지를 매각하면 송정역 부설 주차장이 없어지므로 향후 복합환승센터의 주차장을 송정역 부설주차장으로 양여해 달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광주시는 사업시행자와 국토교통부에 관련 입장과 해석을 요구했다.

사업시행자는 이에 대해 유상매각 및 유상임대가 가능하다고 밝혔으며 국토교통부는 복합환승센터의 주차장이 코레일 귀속대상이 아니라고 회신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송정역 주차장문제는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며 "광주송정역의 교통난 해소 등을 위해 꼭 필요한 만큼 개발부지 확보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부지매입을 하루속히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b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