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전문가 "젠-16 성능, 수호이-30 능가…공군주력기 될 것"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의 첨단 전투기 젠(殲)-16의 성능이 러시아제 최신 전투기 수호이(蘇)-30보다 뛰어나며 향후 중국 공군의 주력전투기가 될 것이라고 중국 군사전문가가 전망했다.

군사전문가 왕밍량(王明亮)은 11일 중국 인민망(人民網)과 인터뷰에서 "젠-16은 제3세대 전투기 기술에 기반하고 있지만, 레이더와 공격·방어능력 등 각 분야의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면서 이같이 내다봤다.

젠-16은 중국선양(瀋陽)항공기공업집단이 러시아제 수호이-27을 기초로 항공전자 성능을 더욱 향상시킨 3.5세대 전투기다.

올해 초 중국이 비행장면을 공개함으로써 이미 실전 배치됐다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왕밍량은 "젠-16은 수호이 27을 기초로 한다는 점에서 수호이-30과 공통점이 있지만, 탑재 무기와 통제시스템 등에서 수호이 30의 성능을 능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젠-16이 공중전 능력과 공대지 공격 능력이 매우 강하다며 미국의 F-15E 전투기와 기본 성능이 비슷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젠-16이 중국 공군의 주력전투기로서 차세대(4세대) 스텔스 전투기 젠-20과 젠-31을 보완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3세대 전투기와 4세대 사이의 과도기적 기종인 젠-16이 대규모 작전 임무를 수행하며 당분간 주력전투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젠-16 비행장면[신랑망 군사]
젠-16 비행장면[신랑망 군사]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