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 "화물운전자 운송거부율 저조…물류차질 없어"

대형 컨테이너 운송업체 92개사 운송거부 0.2%에 불과
사전수송 영향인 듯…"하루 이틀 더 지켜봐야"
부산 신항서 화물연대-경찰 대치
부산 신항서 화물연대-경찰 대치(부산=연합뉴스) 11일 부산 강서구 신항 앞에서 도로를 점거하려는 화물연대 파업 조합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2016.10.11[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첫날 직접 운송거부에 나선 화물차운전자 비율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기준으로 컨테이너 차량 운전자 8천377명 가운데 16명(0.2%)이 운송회사의 지시를 거부하거나 연락을 두절했다.

1천426명(17%)은 주말에 이뤄진 사전수송으로 물량이 없어 일을 쉬었거나 회사에 미리 사정을 얘기하고 업무에 참여하지 않은 경우로 단순 운송 미참여자로 분류됐다.

이는 컨테이너를 운송하는 대표 업체인 CTCA(통합물류협회 컨테이너 운송위원회) 소속 15개사와 일반운송업체 77개사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것으로, 전체 컨테이너 차량 2만1천757대의 38.5%에 해당한다. 업체 규모가 크기 때문에 실제 물동량 비중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나머지 62%가량은 소규모 운송업체에 소속돼 개별적으로 영업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운송 상황을 파악하기 어렵다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첫날 집단운송거부 참여가 많지 않아 물류차질이 크지 않았다"며 "특히 과거와 달리 비화물연대 운전자의 운송 미참여는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하루 이틀 뒤 사전수송 효과가 사라지면 물동량이 늘어 차질이 다소 확대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기준 전국 주요 항만의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의 83.8%인 5만1천272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물연대 집단행동의 영향이라기보다는 주말새 이뤄진 사전수송으로 인해 전체적인 반출입물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전국 항만의 컨테이너 장치율은 57.9%(53만3천887TEU), 부산항은 66.8%로 양호한 수준이다.

컨테이너 장치율은 통상 85%에 이르면 차질이 발생하는데, 전날 하루 동안 장치율에는 큰 변동이 없었다.

국토부는 전날 컨테이너 수송 화물열차를 기존 28회에서 46회로 증편 운행하는 한편 자가용 화물차량 35대에 대한 유상운송 허가, 대체수송차량에 대한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등의 조처를 했다.

컨테이너 수송이 가능한 관용차량 20대와 군 위탁차량 100대를 부산항, 의왕 컨테이너기지(ICD) 등지에 투입했으며 이 중 관용차량 6대는 실제 대체운송에 활용됐다.

국토부가 전날 오전 9시부터 운영한 24시 비상 콜센터에는 운송의뢰 54건, 통행료 면제 문의 35건, 자가용 유상운송 허가문의 11건, 기타 31건 등 총 131건이 들어왔다. 운송방해 행위는 접수되지 않았다.

화물연대 집회 현장에서는 일부 간헐적인 운송방해가 있었으나 부산에서 집회 도중 경찰관 폭행,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조합원 8명이 연행된 것을 제외하고는 큰 충돌이 없었다.

국토부는 이날 콜센터 문의자료를 분석해 물류차질이 우려되는 주요 거점에 관용차량을 미리 배치하고 대체수송수단을 계속해서 확보하는 등 사태 장기화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