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판 음악을 고음질로' 소니 디지털 전축 출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소니코리아는 LP 레코드의 음악을 고해상도 음원으로 바꿔주는 디지털 전축(HRA 레코딩 턴테이블) PS-HX500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제품은 LP 레코드를 재생하는 기존 전축의 기능뿐 아니라 LP에 담긴 아날로그 음악을 원음에 가까운 고해상도(HRA) 디지털 음원으로 전환해 PC에 저장해준다. USB 디지털 출력단자를 통해 PC에 연결하면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 레코더(High Resolution Audio Recorder)' 프로그램을 통해 음원을 편집하거나 저장할 수 있다.

제품 안에 탑재된 전환장치(DSD Native AD Converter)가 아날로그 음악을 디지털 음원인 DSD와 PCM으로 바꿔준다. DSD 파일은 아날로그 음파와 유사한 형태로 음원을 기록한다. PCM은 WAV 파일로 저장되는 음원 포맷으로 다양한 제품에 적용이 가능하다.

디지털로 저장된 음원은 스마트폰·워크맨·카오디오·PC 등에서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LP 사운드도 고음질로 재생하기 위해 포노(Phono) 앰프를 탑재했다.

가격은 89만9천원이며, 이날부터 온·오프라인 소니스토어 및 소니 매장에서 판매된다. 소니코리아는 출시를 기념해 워크맨과 헤드폰 패키지를 최대 20% 할인해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아날로그 음악에 대한 오디오 애호가들의 향수는 여전하다"며 "아날로그를 디지털로 기록해 언제 어디서든 LP 레코드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소니, '고해상도 음원 저장' 디지털 턴테이블 PS-HX500 출시
소니, '고해상도 음원 저장' 디지털 턴테이블 PS-HX500 출시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