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만원 안 주면 할복하겠다"… 주민센터 공무원 협박 50대 검거

송고시간2016-10-11 11:31

(삼척=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주민센터를 찾아가 복지담당 공무원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할복하겠다고 협박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삼척경찰서는 11일 특수 협박 혐의로 유모(52) 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유 씨는 지난 10일 오후 5시 15분께 삼척시의 한 주민센터에 찾아가 복지담당 공무원인 김모(31·여) 씨에게 '3만 원을 달라'고 요구했다.

김씨가 이를 거절하자 유 씨는 가지고 있던 흉기를 바지에서 꺼내 들고 '돈을 주지 않으면 할복하겠다'고 한 뒤 자신의 배에 흉기를 대며 자해할 듯 협박했다.

유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혔다.

유 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 씨는 술에 취해 자신의 저지른 일을 기억하지 못한다고 진술하고 있고, 감자를 깎던 흉기가 바지에 있었는지도 몰랐다며 고의적인 흉기 소지를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유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3만원 안 주면 할복하겠다"… 주민센터 공무원 협박 50대 검거 - 1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