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담동 조폭 회칼 대치' 범서방파 부두목 전격 검거

마지막 남은 간부급…격투 끝 김포에서 붙잡아
모든 간부 검거돼 사실상 조직 와해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폭력조직 '범서방파' 부두목이 격투 끝에 경찰에 붙잡혔다. 이로써 범서방파의 간부급은 모두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배 중이던 범서방파 부두목 최모(50)씨를 붙잡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최씨는 2009년 11월 범서방파와 칠성파가 서울 강남 청담동 한복판에서 회칼과 각목을 들고 대치한 사건과 관련, 조직원을 모아 사건을 모의하고 도구를 준비하는 등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두 달에 걸친 수사와 잠복으로 최씨를 추적, 8일 오후 7시30분께 경기도 김포시의 한 카페에서 몸싸움 끝에 최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최씨 검거 작전을 세우고 범서방파 조직원과 가족들의 통화내역을 끈질기게 분석, 그의 대포전화를 특정해냈다. 이어 이 전화로 최씨가 가장 많이 통화한 한 여성이 운영하는 카페 주변에서 잠복했다.

잠복 사흘째인 검거 당일, 최씨가 조직원과 함께 카페에 모습을 드러냈지만 눈치를 채고 도주했다. 최씨는 금세 따라온 형사에게 수배자는 자신이 아니며 오리발을 내밀고 거칠게 반항했지만 결국 체포됐다.

범서방파를 수사하며 조직 간부와 조직원들을 하나하나 특정해오던 경찰이 작년 5월 최씨를 본격 수사망에 올린지 1년5개월 만이다.

서초서는 범서방파를 수사하고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수대로 최씨를 넘겼고, 최씨는 현재 경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앞서 2009년 11월 범서방파 150명과 부산 칠성파 80명이 청담동에서 회칼과 각목을 들고 대치하며 '전쟁' 직전까지 가는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졌다.

이 갈등은 칠성파 부두목 정모(44)씨와 범서방파 고문 나모(50)씨가 사업 문제로 청담동 룸살롱에서 만나 시비가 붙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물리적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지만, 대치사건이 벌어진 이후 경찰은 범서방파를, 검찰은 칠성파를 각각 수사해 왔다.

오랫동안 경찰 수사를 받아온 범서방파는 2013년 두목 김태촌이 사망한 뒤 두목·부두목을 비롯한 간부와 조직원들이 줄줄이 검거돼 사실상 와해됐다.

김태촌의 후계자로 통하던 나모씨가 작년 10월 구속됐고, 지난달에는 또다른 부두목 정모(51)씨가 수배 중 마카오에서 숨진 사실이 알려졌다.

최씨는 경찰에 붙잡히지 않고 남은 마지막 부두목으로, 이번 최씨 검거로 남은 범서방파의 간부는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방파가 재건된 조직인 범서방파는 한때 조양은의 '양은이파', 이동재의 'OB파'와 함께 전국 3대 폭력조직으로 꼽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지방경찰청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