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증권가 "갤노트7 판매중단, 브랜드가치 하락이 더 문제"

"독주(獨走)하다가 독주(毒酒) 마시게 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증권가 전문가들은 11일 갤럭시노트7(갤노트7)의 글로벌 판매 중단 사태에 따른 파장으로 삼성전자[005930]가 겪을 당장의 실적 악화보다 브랜드 가치 하락이 더 큰 문제라고 입을 모았다.

노근창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이 소비재인 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로선 당장 실적 부진보다 브랜드 이미지 실추가 큰 문제일 수 있다"며 "이번 갤노트7 사태를 만회하려면 더 안전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세철 NH투자증권 연구원도 "실적 부진보다 브랜드 가치 하락이 뼈아플 것"이라며 "차기 제품을 내놓을 때는 (첨단 기능보다는) 품질 관리가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노트7을 추가로 제작, 판매하지 못하는 데 따른 기회비용 손실이 올해 4분기에만 7천억원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기존 재고 물량 등으로 인한 손실 부분은 더 지켜봐야 한다"며 갤노트7 관련 전체 손실폭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시장 기대치를 뛰어넘는 잠정실적을 내놓자 4분기에는 8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었다.

그러나 다시 터진 발화 사태로 삼성전자가 갤노트7의 판매중단 카드를 꺼내 들면서 4분기 실적 전망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또 갤노트7 판매 중단은 해당 부품을 공급한 국내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삼성전자 스마트폰 관련 부품업계 전반에 도미노 타격을 입힐 것으로 전망된다.

송은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노트7 판매중단으로 관련 부품 업체들의 4분기 매출액이 예상치보다 5∼10% 줄고 영업이익은 10∼15% 감소할 전망"이라며 "삼성전자의 주요 부품 업체들의 시가총액은 이미 평균 4.5%가량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갤노트7 첫 발화 사태 이후 하향 조정된 4분기 부품 출하량은 250만대분 정도"라며 "그렇게 큰 규모는 아니지만, 스마트폰 부품 판매단가는 상대적으로 높은 만큼 이들 업종의 매출과 이익감소는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전무후무한 스마트폰 리콜에 이어 판매 중단 사태에 직면한 것을 두고 따끔한 지적도 나왔다.

이승우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브랜드명을 노트7으로 정한 것은 그만큼 제품의 성능 개선이 컸다는 암시로 아이폰7과 전면전을 펼치겠다는 의지로 읽혔었다"며 "그러나 부품 협력사들의 기초체력을 함께 키우지 않고 독주(獨走)한 끝에 독주(毒酒)를 마시게 됐다"고 지적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