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기문 "안보리, '시리아 사태 조사 착수' ICC에 요청해야"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국제형사재판소(ICC)가 시리아 전쟁 범죄에 대한 조사에 들어가도록 공식요청해달라고 거듭 요구했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 사무총장은 공습이 이어지고 있는 시리아 알레포의 상황에 대해 '가슴이 미어질 듯하다'는 표현을 쓰며 "토론을 하고 의견을 달리할 시간이 없다. 안보리가 인간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힘써야 한다는 것은 눈에 띄게 명확하다"고 말했다.

시리아 내전의 격전지인 알레포에서는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에 의한 공습이 이어지며 대규모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공습이 재개된 이후에만 376명이 숨지고 1천200명이 부상했다고 유엔은 집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엔 안보리는 지난 8일 사태의 진정을 위해 제출된 2건의 결의안을 논의했지만, 통과가 무산됐다. 서방을 대표해 프랑스가 제출한 결의안은 러시아의 거부로, 러시아가 제안한 결의안은 서방 이사국들의 반발로 각각 부결됐다.

이와 관련해서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도 9일(현지시간) "알레포 주민은 전쟁 범죄 피해자로, 이 범죄를 저지른 자들은 ICC에서 처벌받아야 한다"고 안보리 결의를 촉구했다.

장마르크 에로 프랑스 외무장관도 "러시아가 알레포를 공습하는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국제형사재판소에 시리아 전쟁 범죄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역시 국제사회 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존 케리 국무장관은 지난 7일 "러시아와 시리아 정권은 왜 병원과 의료시설, 아동과 여성들을 계속 공격하는지에 대해 단순한 해명 이상의 것을 내놓아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