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업불참 화물차에 '돌팔매' 8대 파손, 2명 부상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11일 화물연대 파업이 이틀째를 맞은 가운데 부산에서 파업에 참가하지 않은 화물차에 돌멩이가 날아들어 8대가 파손되고 운전자 2명이 다쳤다.

돌팔매에 앞유리가 깨진 화물차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돌팔매에 앞유리가 깨진 화물차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경찰은 파업 중인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조직적인 테러로 보고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1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사건은 모두 10일 오후 부산 강서구 신항 일대에서 벌어졌다.

10일 오후 2시 30분께 신항 삼거리를 지나는 최모씨의 화물차에 갑자기 돌이 날아와 앞유리가 깨진 것이 시작이었다.

이어 오후 3시 43분께까지 화물차 5대가 같은 방식의 돌팔매로 앞유리나 옆유리가 파손됐다.

파업불참 화물차에 돌팔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파업불참 화물차에 돌팔매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오후 4시 30분에는 같은 장소에서 문모씨의 화물차 옆유리가 깨지면서 문씨가 무릎에 상처를 입었다.

또 오후 6시께는 오모씨의 화물차 옆유리가 파손되면서 오씨의 손등에 상처가 생겼다.

오후 6시 30분께는 주모씨의 화물차 옆유리가 날아든 돌에 박살이 났다.

부산경찰청은 광역수사대와 일선 경찰서 강력팀으로 전담수사반을 편성해 현장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고 돌멩이에서 DNA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가해자를 가려 엄정하게 처벌할 계획이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