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크라운-해태 임직원, 중요무형문화재 궁중무용 도전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100인의 판소리 떼창, 시조와 가곡 떼창 공연을 선보였던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들이 이번에는 전통 궁중무용에 도전한다.

크라운-해태제과는 임직원 64명이 14∼16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12회 창신제 무대에서 중요무형문화재 1호인 종묘제례일무(宗廟祭禮佾舞)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조선 세종 때 만들어진 종묘제례일무는 종묘대제 때 종묘제례악에 맞춰 춤을 추는 군무로, 64명이 8줄로 정렬해 장엄하고 절제된 동작을 표현하는 궁중무용이다.

일반인이 종묘제례일무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종묘대제가 아닌 국악 무대에서 64명이 선보이는 것도 최초라고 크라운-해태제과는 설명했다.

임직원들은 지난 7개월 동안 종묘제례일무 이수자 이미주 선생에게 직접 배우며 공연을 준비했다.

이번 도전을 제안한 윤영달 크라운-해테제과 회장은 임직원들이 쉽게 배울 수 있도록 전통 무보(舞譜·무용악보)를 현대식으로 고친 개량 무보까지 직접 만들고 연습에도 매번 참석했다.

윤 회장은 "임직원들의 예술감성을 높이기 위해 경영에 국악을 접목하고 있다"며 "임직원들이 직접 선보이는 종묘제례일무 공연을 통해 국악의 아름다움을 더욱 친근하게 느끼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 64명이 제12회 창신제에서 선보일 중요무형문화재 1호 종묘제례일무(宗廟祭禮佾舞)를 연습하고 있다.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 64명이 제12회 창신제에서 선보일 중요무형문화재 1호 종묘제례일무(宗廟祭禮佾舞)를 연습하고 있다.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