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정 후보자에 유리한 여론조사해 공표한 업체 대표 기소

후원회장 보유 번호·지지자 번호로 왜곡 조사…인원도 부풀려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중앙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이성규 부장검사)는 20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자 측에서 받은 연락처로 여론조사를 하고 왜곡된 결과를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여론조사업체 본부장 이모(4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올해 1∼2월 경북 구미갑 선거구의 여론조사를 하면서 특정 후보자 측 관계자에게서 받은 전화번호로 2차례 조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거법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땐 해당 조사 대상의 전 계층을 대표할 수 있도록 피조사자를 선정하도록 규정한다.

그러나 이씨는 1월 1차 여론조사 당시 한 새누리당 예비후보자의 후원회장이 보유한 전화번호 6만2천여개를 받아 조사했다.

이어 2월 2차 여론조사에서는 다른 새누리당 예비후보자의 선거사무소 자원봉사자에게서 지지자 전화번호 7만7천여개를 받아 여론조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1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실제 완료 인원이 475명에 불과한데도 1천320명으로 늘려 쓰고, 왜곡된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등록해 공표했다. 이 결과는 주간지에도 보도됐다.

경상북도 선거관리위원회는 1차 여론조사가 위법하다고 판단해 이씨에게 관련 자료를 요구했으나 그는 조작된 결과가 나타난 자료를 제출했다.

이씨는 20대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은평갑 예비후보에게 유리하도록 같은 당원만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혐의로도 기소돼 1심에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 중이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