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협 대출담당자 86% 자격증 미소지…부실대출 2조6천억"

"농협 대출담당은 73%가 자격증 소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수협중앙회의 부실대출 규모가 수조 원대에 달하는 가운데 대출심사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0명 중 8명은 대출심사 자격증이 없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권석창 의원(새누리당·충북 제천·단양)이 수협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협 신용사업부문(1금융권)과 지도경제사업부문(2부문)의 대출 담당자 2천700여 명 중 86%가량인 2천360여 명은 관련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지 않았다.

신용사업부문은 수협은행을 통한 대출 업무를, 지도경제사업부문은 회원 조합을 통한 대출 업무를 맡고 있다.

대출 담당자가 소지해야 하는 대표적인 자격증은 국가공인자격증인 '여신심사역 자격증'이며, 수협에서는 국가공인 자격증 대신 소정의 과정을 수료한 직원에게 자체 자격증도 부여하고 있다.

그러나 사업부문별로 보면 신용사업부문 대출 담당자 1천752명 가운데 78%에 해당하는 1천369명이 자격증이 없었고, 보유하고 있는 383명 가운데 국가공인 자격증이 있는 직원은 34명에 그쳤다. 나머지는 전부 수협 자체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지도경제사업부문의 경우에는 대출 담당자 1천 명 중 국가 자격증 보유 직원이 단 2명밖에 없고, 자체 자격증 제도조차 시행되지 않아 상황이 더욱 열악했다.

농해수위, 수협 등 국정감사
농해수위, 수협 등 국정감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임권 수산업협동조합중앙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는 비슷한 성격의 협동조합인 농협중앙회의 경우 대출 업무 담당자 3천800여 명 가운데 자격증 소지자가 73%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현저하게 적은 수준이다.

또 대출심사 자격증 소지가 의무사항은 아니지만 수협의 부실대출액이 해마다 불어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간과할 수 없는 문제라고 권 의원은 지적했다.

실제로 2011년부터 2016년 8월까지 수협의 부실대출 규모는 신용 및 지도경제사업부문을 통틀어 2조5천779억 원에 달했다.

특히 부실대출 10건 중 8건 이상은 자격증 미소지자가 심사를 담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 내 리스크관리부에서는 대출 건별로 등급을 매기고 있으며, 신용경제사업부문은 5가지 등급 가운데 하위 3개 등급을 받을 경우, 지도경제사업부문의 경우 하위 2개 등급을 받으면 부실대출로 분류하고 있다.

권 의원은 "대출심사담당자 대부분이 자격증을 소지할 수 있도록 자격증 소지자에게 인센티브 지원을 확대하고 일정 규모 이상 대출의 경우 국가공인 자격증 소지자가 대출심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부실대출 감소를 위해 다각도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