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선정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호텔신라는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아버지와 만나' 식당을 영세 식당의 재기를 지원하는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으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아버지와 만나는 차순옥(50·여) 씨가 햄버거, 붕어빵, 닭강정 등을 주메뉴로 2014년부터 운영해온 66.12㎡(20평) 규모의 영세 음식점이다.

음식에 대한 전문성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식당 운영을 시작한 차 씨는 초기 투자비 부담과 매출 저조로 빚까지 생기는 등 심각한 생활고를 겪었다.

이에 차 씨는 낮에는 청소 용역 일을 하고 밤에는 가게를 운영하면서 생계를 이어나갔다.

호텔신라는 식당 주인을 면담하고 주변 상권을 조사해 16호점만의 차별화된 메뉴를 개발해 조리법을 전수할 계획이다.

호텔의 고객 응대 서비스 교육도 한 뒤 다음 달 중순에 재개장하도록 지원한다.

맛있는 제주 만들기는 호텔신라가 제주도 등과 함께 제주의 음식문화 경쟁력을 강화하고 영세자영업자에게 재기의 발판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회공헌 사업이다.

현재 15호점까지 재개장했으며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입소문이 퍼지면서 매출이 크게 늘고 있다고 호텔신라는 전했다.

한편, 맛있는 제주만들기를 통해 재기에 성공한 음식점 영업주들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 달 말에도 직접 만든 음식을 양로원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주는 봉사활동을 할 예정이다.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아버지와 만나'[호텔신라 제공]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아버지와 만나'[호텔신라 제공]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