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노트 7 중국서도 판매중지…中언론, 中업체 치켜세우기

"화웨이 등 中업체 부각 위해 삼성 의도적 비난 가능성"

(베이징·홍콩=연합뉴스) 심재훈 최현석 특파원 = 중국 매체들은 삼성전자가 국내외에서 잇따라 발화한 갤럭시 노트 7의 전 세계 판매·교환 중단을 발표한 데 대해 삼성의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중국 매체들은 이런 반응은 최근 화웨이, 샤오미 등 중국 휴대전화 업체들을 치켜세우기 위해 삼성, 애플 등 글로벌 선두 주자들을 의도적으로 깎아내리는 중국 내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라는 지적이 많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삼성은 지난달 말에 갤럭시 노트7의 리콜과 관련해 중국인들에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한 데 이어 11일부터는 중국 전역에서 고객 안전을 위해 갤럭시 노트 7 판매를 중지했다.

이런 조치에도 중국소강망(中國小康網)은 "고장이 난 휴대전화를 새 것으로 교체해도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면서 "삼성이 심각해진 리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지만 갤럭시 노트 7 판매 중지는 삼성의 이미지를 다시 타격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텅쉰(騰迅·텐센트)은 "갤럭시 노트 7의 품질 결함으로 삼성의 브랜드 이미지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면서 "이는 삼성의 역사 중 가장 심각한 리콜 사건으로 볼 수 있다"고 평했다.

소후(搜狐)는 "교체된 휴대전화에 다시 화재 사고가 발생했으니 이것은 삼성에 재난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삼성의 브랜드 이미지를 훼손시킬 것이고 삼성이 휴대전화시장을 다시 회복하는 데에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업체 IDC의 브라이언 마 애널리스트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갤럭시 노트 7 문제 때문에 삼성 브랜드 평판이 떨어졌다"며 "화웨이, 오포, 비보 등 강력한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와 경쟁에서 삼성의 스마트폰 판매 감소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선전(深천<土+川>) 화창베이에서 소매상들이 지난 8월 31일 최고 6천100위안(한화 101만원)이던 갤럭시 노트 7의 가격을 최저 4천400위안(72만원)으로 인하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중국 매체들은 갤럭시 노트7의 문제를 지적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을 지원하는 보도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최근 중국 언론들은 삼성 갤럭시 노트 7의 발화 사건을 크게 보도하는 동시에 남아프리카의 남자가 총알을 맞았으나 가슴에 휴대하던 화웨이폰이 막아 기적으로 살아났다는 소식도 대대적으로 전하는 등 중국제 휴대전화의 우수성을 자랑하는 보도를 늘리는 추세다.

베이징 소식통은 "삼성 갤럭시 노트 7에 문제가 생긴 것은 사실이지만 이를 틈타 중국 휴대전화 업체들이 네티즌들을 선동해 삼성 깎아내리기에 나선다는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면서 "이런 일이 겹치면 중국에서 삼성 이미지가 나빠질 수 있어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매장에 진열된 갤럭시노트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매장에 진열된 갤럭시노트7 [AP=연합뉴스 자료사진]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