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부산항서 집회·선전전(종합)

이틀간 화물연대 조합원 16명 연행…화물 운송차량 파손 추적중
운송차질 등 우려, 부산항에 군 수송차량 42대 투입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 선전전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 선전전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 선전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인 11일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 입구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선전전을 벌이면서 경찰과 마찰을 빚고 있다. 부산해양수산청은 국방부에서 지원받은 컨테이너 차량 42대를 7개 운송사에 지원했다. 군 수송차량은 부산항 환적화물 수송을 맡는다. 2016.10.11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가 이틀째로 접어들어 부산항의 물류처리에 차질이 예상된다.

화물연대는 11일 경기 의왕 컨테이너기지(ICD)와 부산 신항·북항에서 집회와 선전전을 벌인다고 밝혔다.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 군 수송차량 투입
화물연대 파업 이틀째 군 수송차량 투입(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화물연대 운송거부 이틀째인 11일 부산항에 투입된 군 수송차량이 부산 남구 신선대 부두로 향하고 있다. 부산해양수산청은 국방부에서 지원받은 컨테이너 차량 42대를 7개 운송사에 지원했다. 군 수송차량은 부산항 환적화물 수송을 맡는다. 2016.10.11
ccho@yna.co.kr

화물연대는 현장에서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의 폐기·수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부산항 신항과 북항에서 예정된 집회와 선전전에는 하루 전 출정식 때보다 1천여명 이상 줄어든 2천500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부산신항서 화물연대 도로점거 시도…경찰과 대치
부산신항서 화물연대 도로점거 시도…경찰과 대치(부산=연합뉴스) 11일 부산 강서구 신항 앞에서 이틀째 파업에 참가하고 있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도로 점거를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2016.10.11[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부산항 신항 삼거리에서는 이날 오전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운송거부 미참여 컨테이너 차량의 이동을 방해하고 도로를 무단 점거, 경찰과의 대치과정에서 조합원 8명이 연행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부산항 북항에 대기 중인 화물연대 조합원 1천600여명이 신항으로 이동하고 있어 신항에 인원을 집중하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부산항 신항과 북항에 모두 4천여명을 배치해 운송방해 등의 불법행위를 적발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부산에서는 출정식이 열린 10일 화물연대 일부 조합원들이 화물차 앞을 가로막거나 물병을 던지는 등 운행을 방해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 일로 조합원 8명이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

유리창이 파손된 운송거부 미참여 차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유리창이 파손된 운송거부 미참여 차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부산신항서 화물연대 도로점거 시도
부산신항서 화물연대 도로점거 시도(부산=연합뉴스) 11일 부산 강서구 신항 앞에서 이틀째 파업에 참가하고 있는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도로를 점거하고 있다. 2016.10.11[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kyu@yna.co.kr

같은 날 부산항 신항 삼거리 입구에서는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고 운행 중인 차량으로 돌이 날아들어 조수석 창문이 파손되고 운전자가 무릎에 타박상을 입는 등 모두 8건의 차량 파손이 발생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수거한 돌의 DNA를 감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광역수사대와 일선 경찰서 강력팀으로 수사전담반을 편성했다"며 "불법행위자를 끝까지 추적해 사법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부산해양수산청은 화물연대의 운송거부에 따른 비상대책으로 이날 오전 8시부터 군 수송차량을 부산항에 투입했다.

국방부가 지원한 컨테이너 차량 42대가 7개 운송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 차량은 부산 신항과 북항을 오가며 환적화물 수송을 맡는다.

부산항은 철도파업,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급유선 동맹휴업 등이 겹쳐 운송 차질이나 항만 운영에 지장이 우려되고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