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 北인권 유엔총회 결의 추진…안보리서도 논의

파워 "北위협 인식 확고"…윤병세 "북핵대응 중요 모멘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대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한미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유엔총회 결의를 추진하고, 안보리에서의 논의 등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공론화를 계속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서맨사 파워 유엔주재 미국 대사 사이의 전날 면담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한미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라 2014년과 2015년에 이어 올해도 유엔총회에서 북한 인권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총회는 지난해까지 11년 연속 북한 인권 결의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북한 인권상황을 ICC에 회부하도록 권고하는 유엔총회 결의에 따라 유엔 안보리도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공식 회의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논의했다.

파워 대사는 면담에서 방한 기간 북한이탈주민을 직접 만나면서 북한 인권문제의 시급성과 심각성을 몸소 느낄 수 있었다면서 북한 인권문제 개선을 위해 유엔 차원에서 노력을 강화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 장관은 안보리가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논의하고 있고,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파워 대사의 방한은 매우 적절한 시점에 이뤄졌으며 북핵 문제 대응에서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평가했다.

또 기존 안보리 결의 2270호의 충실한 이행을 지속하고 2270호의 빈틈을 채우고 새로운 제재 요소를 추가하는 신규 안보리 결의를 가능한 조속히 채택하기 위해 양국이 뉴욕과 양국 수도를 통해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를 기대했다.

파워 대사는 한미 양측이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이번 방한 기간 판문점 방문과 한국 정부 주요 인사 면담 등을 통해 북한 위협에 대한 인식을 보다 확고히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리 신규 제재결의 채택과 외교적 압박을 포함해 북한의 셈법을 바꿀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 나가겠다는 미측의 확고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윤 장관과 파워 대사는 전날 공식 면담에 이어 만찬을 함께 하며 총 3시간여 동안 북핵 및 북한 문제 전반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