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출입銀, 올해 적자에도 성과급 53억원 '펑펑'"

윤호중 국감자료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수출입은행의 당기순이익이 최근 5년 동안 감소세를 보이며 올해 상반기에는 적자가 발생했음에도 '무분별한' 성과급 지급이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고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11일 지적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 의원이 수출입은행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1천489억 원이었던 수은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220억 원까지 급감했고, 올해 6월 기준으로는 9천379억 원 적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적자가 발생한 올해에도 1∼6월 지급된 성과급은 총 53억 원에 달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수은 직원 평균 보수액은 9천543만 원이었으며 이중 성과급은 1인당 평균 2천548만 원이었다.

최근 수은의 당기순이익 감소 원인은 건설플랜트와 선박 부문에서 연체금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윤 의원은 분석했다.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건설·플랜트 부문 연체채권 발생액은 7천276억 원이며, 선박 부문은 7천441억 원에 달했다.

윤 의원은 "은행이 리스크 평가를 잘못해 부실이 눈덩이처럼 커졌는데 책임을 지기는커녕 성과급만 펑펑 지급하고 있다"면서 "국책은행 부실 관리 대책과 경영정상화 방안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수출입銀, 올해 적자에도 성과급 53억원 '펑펑'"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