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신 "갤노트7 판매 중단은 사실상 '리콜'…삼성에 타격"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삼성전자가 11일 갤럭시 노트 7의 전 세계 판매·교환 중단을 발표하자 외신들도 주요 뉴스로 신속하게 소개했다.

갤럭시 노트 7 [서울=연합뉴스]
갤럭시 노트 7 [서울=연합뉴스]

미국의 IT 전문매체 더 버지는 10일(현지시간) 지난주 미국에서만 최소 5건의 교환 제품이 발화한 후 나온 이번 조치는 충격적이지만 불가피한 수순이었다고 보도했다.

버지는 또 "삼성이 '리콜'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글로벌 리콜을 발표했다"고 풀이하고 "'리콜'이라는 단어가 명확한 법적 의미가 있기 때문에 삼성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이번 조치에 대해 리콜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원래 갤럭시 노트7은 '리콜' 조치된 상태지만, 교환 제품은 그렇지 않다는 의미라며 어쨌든 결과는 같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전원을 끄고 교환하라"고 덧붙였다.

AFP 통신은 이날 서울발 기사에서 1차 리콜로 혁신과 품질을 자랑으로 내세우는 삼성이 큰 타격을 입은데 이어 일주일 전 교환 제품이 발화하면서 상황이 악화했다며 이번 판매중단 결정을 소개했다.

AFP통신은 "전문가들은 미국 주요 이동통신사들이 지난 일요일에 판매 및 교환중지를 발표한 것을 감안하면 조금 늦은 조치라고 지적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재용 부회장이 맞닥뜨린 최대 위기"라며 "대화면 노트 시리즈는 갤럭시 S시리즈와 함께 애플의 아이폰에 대항하는 삼성의 대표 제품이어서 타격이 더욱 크다"고 평했다.

또 6개월 간격으로 출시되는 신제품들은 삼성의 다른 부문이 생산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요를 이끌어내기 때문에 수익성 면에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AP 통신은 삼성에 타격이라고 전하면서 "삼성은 비싼 노트7 보다 갤럭시 S7을 훨씬 많이 판매한다"며 "노트7이 가장 인기 있는 모델은 아니지만, 전문가들은 이번 발표가 회사의 명성에 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 스위스의 분석가는 애플이 고급사양 제품의 절반가량을 400달러 이상에 판매하고 있지만, 삼성은 약 3분의 1 정도라며, 노트7 사태로 애플의 시장 점유율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고 AP는 전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