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를린 공항테러' 계획한 IS추종자, 시리아인들이 잡았다

숙소 제공했던 시리아인들이 제압…"우리 받아준 독일서 테러 용납 못해"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폭탄 테러를 계획한 혐의로 독일 경찰에 체포된 20대 시리아 출신 용의자는 체포 전까지 베를린에 있는 공항을 노렸으며 수배 중에 다른 시리아인 3명이 이 남성을 제압해 경찰에 넘겼던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 경찰은 8일 작센 주 켐니츠에서 아슬아슬하게 놓쳤던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추종자 자베르 알바크르(22)를 시리아인들의 도움으로 10일 새벽 라이프치히에서 체포했다.

경찰이 공개 수배 전단을 온라인으로 배포하고 용의자에 관한 제보를 요청하는 아랍어 방송을 하는 등 대대적인 검거작전에 나선 가운데 도주 중이던 알바크르는 은신처를 찾으려 라이프치히 기차역에 있던 시리아인 2명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알바크르를 자신들이 사는 아파트로 데려갔다가 나중에야 그가 경찰이 찾는 용의자임을 알아챘다고 빌트 등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이들 중 2명이 알바크르를 제압해 전선으로 묶어 붙잡아둔 사이 나머지 한 명은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어 경찰서로 향했다.

외르크 미하엘리스 작센 주 수사국장은 "이 제보자가 휴대전화에 알바크르의 사진을 담아 찾아왔다"며 "그는 자신의 룸메이트들이 알바크르를 제압해 묶어뒀다면서 경찰이 그의 아파트에 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보복을 우려해 이름을 '모하메드 A'라고만 밝힌 이들 3명 중 한 명은 빌트에 알크바르가 자신을 놓아주면 1천 유로(123만원)와 200달러(22만원)를 주겠다는 제안까지 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그에게 원하는 만큼 돈을 줘도 되겠지만, 풀어주지는 않겠다고 말했다"며 "그에게 너무나 화가 났다. 이런 일은 용납할 수 없고 특히 우리에게 문을 열어준 독일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강조했다.

초기 수사 결과 알바크르는 IS와 연계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밝혔다.

토마스 데메지에르 독일 내무장관도 이번 테러 계획이 "파리와 브뤼셀 테러 때 (범인들이) 준비한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알바크르가 거주하던 켐니츠 아파트에서는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 1.5㎏이 발견됐다. 프랑스 파리 테러와 벨기에 브뤼셀 테러 때도 쓰였던 물질이다.

작센 주 경찰은 이 폭발물이 "사용할 준비가 됐거나, 거의 된 상태"였다며 "용의자가 자살폭탄 조끼 형태의 폭탄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독일 정보기관인 헌법수호청(BfV)의 한스 게오르그 마센 청장은 ARD 방송에 "그가 애초에는 기차를 노렸지만, 결국엔 베를린에 있는 공항 중 한 곳으로 마음을 정했다는 첩보를 얻었다"고 말했다.

마센 청장은 "그가 할인점에서 글루건을 샀다는 것을 알고 바로 검거작전에 돌입했다"며 "폭탄 제조의 마지막 재료일 것으로 추정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알바크르와 켐니츠 아파트에 함께 살던 33세 시리아인 '칼릴 A'도 체포돼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조사 중이다. 이들은 모두 작년 독일에 들어와 난민 등록을 마쳤다.

앞서 이민자 출신 IS 추종자의 열차 도끼 테러, 음악축제장 자폭 테러가 잇따라 발생한 독일에서 이번 사건으로 더 엄격한 난민 심사를 요구하는 여론이 거세질 것으로 언론들은 전망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