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과 뉴욕, 서로의 공공공간을 배운다

서울시, 27∼28 '공공공간 운영혁신을 위한 국제심포지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27∼28일 명동 포스트타워 10층 대회의실 등지에서 '공공공간 운영혁신을 위한 국제심포지엄 2016'을 연다.

행사는 '서울과 뉴욕, 공공공간 혁신을 말하다'를 주제로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는 공공공간을 만들기 위해 두 도시가 머리를 맞대는 자리다.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현지 전문가, 하이라인· 브루클린브릿지파크·거버너스 아일랜드 등을 운영하는 민간단체 대표, 뉴욕시 담당 팀장 등이 한국을 찾는다.

뉴욕 민간단체에서는 하이라인파크를 조성·운영하는 하이라인의 친구들 부대표인 마틴 넴하드가 초청됐다.

첫날인 27일 심포지엄은 참가자들이 서울 소재 대표 공공공간을 견학하고, 현황과 향후 과제를 논의한다. 이날 행사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둘째 날인 28일은 전문가, 학생,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으며, 21일까지 홈페이지(http://ispsi2016.com)에서 사전 등록하면 된다.

이날 행사는 서울시장 축사에 이어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가 '서울의 새로운 공공공간,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 뉴욕 공공공간 이미지네이터 찰스 매커니가 '공공영역'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이어간다.

이후 ▲ 공공공간과 도시재생 ▲ 문화콘텐츠와 자립적 운영 ▲ 시민참여와 파트너십 ▲ 경과적 개발과 운영주체 등을 주제로 4개 세션으로 나눠 서울과 뉴욕의 공간을 견주어 공동 발표와 토론을 한다.

이 자리에는 조경민 서울산책 대표, 이원재 문화연대 소장, 이강오 어린이대공원장, 김정빈 시립대 교수가 함께한다.

서울과 뉴욕, 서로의 공공공간을 배운다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