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북구서도 문화재 야행 즐긴다…내년 18개 프로그램 확정

인천 중구·광주 동구·수원·공주·고창·안동·김해 추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내년에는 고택과 문화재가 많은 서울 성북구에서도 야간 문화재 향유 행사인 '문화재 야행(夜行)'이 펼쳐진다.

문화재청은 '2017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으로 올해 진행된 10개 사업에 서울 성북구, 인천 중구, 광주 동구, 경기도 수원, 충남 공주, 전북 고창, 경북 안동, 경남 김해가 신청한 8개 사업을 추가해 총 18개를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문화재 야행 공모에는 지자체를 통해 44개 사업이 접수됐으며, 문화재청은 콘텐츠 우수성·사업 홍보성·사업 발전성 등을 심사해 프로그램을 선정했다.

성북구 문화재 야행의 주제는 '마을 속 문화재, 성북동 야행'이다. 밤중에 미술사학자 혜곡 최순우가 만년에 살았던 '최순우 옛집', 만해 한용운의 숨결이 남아 있는 집인 '심우장', 소설가 이태준이 머물렀던 '수연산방' 등을 거닐 수 있다.

인천 중구는 근대 건축물이 모여 있는 개항장, 수원은 수원 화성, 안동은 월영교와 석빙고, 공주는 공산성을 중심으로 한 프로그램을 각각 선보인다.

내년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의 주제는 올해와 같은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이다.

구체적으로는 ▲ 야경(夜景,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 ▲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 ▲ 야설(夜說, 밤에 감상하는 공연 이야기) ▲ 야식(夜食, 밤에 즐기는 음식) ▲ 야숙(夜宿, 문화재에서의 하룻밤) ▲ 야시(夜市, 밤에 즐기는 장시 이야기) 등 8개 테마를 갖춘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경주 문화재 야행. [문화재청 제공]
경주 문화재 야행.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