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국제유가 급등에 정유·화학·건설株 '방긋'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정유주가 11일 러시아가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에 동참할 의지를 보였다는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16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S-Oil[010950]은 전날보다 1.74% 오른 8만1천900원에 거래됐다.

SK이노베이션[096770](1.26%), GS[078930](1.14%)도 상승 흐름이다.

전날 국제유가가 3% 이상 급등하며 정유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54달러(3.1%) 상승한 배럴당 51.35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생산량을 제한하자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제안을 지지한다"고 밝히며 OPEC 비회원국들의 산유량 감산 동참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OCI[010060](2.61%), SK케미칼[006120](1.09%), 롯데케미칼[011170](2.16%) 등 화학주도 동반 강세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중동 경기가 개선될 것이란 기대감에 건설주에도 매수세가 쏠리고 있다.

현대건설[000720](2.31%), 대림산업[000210](1.05%), 대우건설[047040](1.05%) 등이 상승 흐름을 타고 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