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요르단, 北국적 빌린 선박 2척에 국적변경 조치

알이만·바산트호…안보리 제재 이행 차원, 추가조치 주목
지난 2010년 5월 인천항에 입항한 북한 국적 3천232t급 화물선 동남1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지난 2010년 5월 인천항에 입항한 북한 국적 3천232t급 화물선 동남1호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깃발을 달고 운항하던 요르단 업체의 선박 2척이 유엔 안보리 제재에 따라 북한 선적(선박 국적)을 포기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최근 요르단 정부는 자국 업체가 국제안전관리규약(ISM) 관련 업무를 대행하던 선박 2척에 대해 북한 선적을 다른 나라로 변경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이들 선박은 '알 이만'호와 '바산트'호로, 이 가운데 알 이만 호는 이미 다른 나라 선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바산트 호도 선적 변경이 예정돼 있다고 VOA는 전했다.

이런 사실은 요르단 정부가 지난달 15일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대북 제재결의 2270호 이행보고서에서 확인됐다고 VOA는 밝혔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응해 지난 3월 채택된 안보리 결의 2270호는 '편의치적'(便宜置籍·선박을 다른 나라에 등록하는 것) 제도에 따라 제3국이 북한 선박에 국적을 빌려주는 것뿐만 아니라 북한 국적을 빌려 운항하는 것도 금지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도 북한 국적으로 등록해 인공기를 달고 다니던 요르단 업체 선박이 우리 정부의 요청에 따라 편의치적을 취소했다고 지난달 밝힌 바 있다.

북한 국적을 빌린 선박은 4개국 가량 더 있으며, 이들 국가도 조치를 시작한 것으로 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당시 전해 추가 조처 여부가 주목된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