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러시아 북극해 대규모 가스전 개발 참여 검토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러시아와 영토 반환 협상을 추진 중인 일본 정부가 러시아 북극해의 대규모 가스전 개발사업에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11일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러시아 최대 민간 가스생산기업 '노바테크'가 북극해에서 진행할 액화천연가스(LNG) 개발사업에 일본 국제협력은행(JBIC)이 자금을 지원하고 자국 대기업이 출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게 되면 세계 최대 LNG 소비국 중 하나인 일본으로서는 러시아의 거대 가스전에 지분을 확보함으로써 LNG 조달처를 다양화할 수 있다.

통신은 "러시아 측에서도 사업 참여를 요청하고 있어 일본 측은 이를 중점 경제협력 사업으로 추진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오는 12월 야마구치(山口)를 방문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다양한 경제협력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러시아와 영유권 분쟁이 있는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 반환을 포함해 평화조약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노바테크는 러시아 기단 반도에 있는 거대 가스전에서 2023년에 가스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연간 생산량은 1천500만t 이상으로 예상된다.

총사업비는 4조엔(약 43조원) 규모로 러시아 측이 51%를 출자하고 49%는 러시아 이외에서 출자를 받을 계획이다.

일본 측 기업은 이번 사업 참여에 대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아베 일본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와 푸틴 러시아 대통령 지난 5월 러시아 소치를 방문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