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S성노예 출신 운동가 무라드 유럽평의회 인권상 수상

(스트라스부르<프랑스> AFP=연합뉴스)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성노예 범죄 피해자인 이라크 소수 민족 여성 나디아 무라드(23)가 '바츨라프 하벨 인권상'을 수상했다.

하벨 인권상은 체코의 극작가이자 초대 대통령인 바츨라프 하벨을 기려 유럽평의회가 시상하며 6만 유로(약 7천40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무라드는 10일(현지시간) 열린 시상식에서 1만2천 명의 야지디족 사람들이 IS의 '집단 학살' 희생자가 됐다며 IS의 범죄를 심판할 국제 법정을 열어줄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IS는 2014년 8월 이라크 북부 신자르 지역에 모여 사는 야지디족을 급습해 수천 명을 죽이고 여성 2천 명을 납치했다.

무라드 역시 IS가 점령한 모술로 끌려가 야지디족 신앙을 부인할 것을 강요받았고, 3개월 동안 성폭행을 당하면서 여러 차례 노예로 팔려 다녔다. 무라드의 가족 18명도 IS에 학살되거나 노예가 됐다.

가까스로 탈출한 무라드는 인권 활동가가 돼 지난해 9월 IS를 민족학살 혐의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했으며, 지난달 인신매매 피해자인 난민 여성과 소녀들의 참상을 알리는 유엔 친선대사에 임명됐다.

하벨 인권상 받은 'IS 성노예' 피해자 나디아 무라드 [EPA=연합뉴스]
하벨 인권상 받은 'IS 성노예' 피해자 나디아 무라드 [EPA=연합뉴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