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드컵축구> '42년 무승 깬다' 이란 원정 결전의 날


<월드컵축구> '42년 무승 깬다' 이란 원정 결전의 날

패스 훈련하는 삼각편대
패스 훈련하는 삼각편대(테헤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란과의 월드컵 예선을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경기장에서 대표팀 손흥민(왼쪽부터), 기성용, 이청용이 패스 훈련을 하고 있다.

(테헤란=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한국 축구가 42년 만의 이란 원정 첫 승을 밝힐 결전의 날이 밝았다.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밤 11시 45분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4차전을 치른다.

42년 동안 이란 원정 무승을 설욕하고, A조 1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에 다가설 수 있는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 기다리고 있다.

한국은 역대 전적에서 9승 7무 12패로 이란에 밀린다.

특히, 역대 6번의 이란 원정에서는 단 1승도 따내지 못했다.

1974년 9월 테헤란 아시안게임에서 첫 맞대결을 벌여 0-2로 패한 이후 한국은 테헤란에서 역대 2무 4패의 절대 열세에 있다.

이번 맞대결이 한국으로서는 남다른 의미가 있는 이유다.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은 A조에서 이란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나란히 2승 1무이지만, 골 득실에서 한국(+2)은 이란(+3)에 밀린다.

패스하는 김신욱, 지동원
패스하는 김신욱, 지동원(테헤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란과의 월드컵 예선을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경기장에서 대표팀 김신욱, 지동원이 패스 연습을 하고 있다.

이란을 꺾으면 조 1위로 올라 9회 연속 본선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는다.

패하면 조 3위 아래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어 험난한 여정이 예상된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을 비롯한 대표팀에 거센 비판도 예상된다.

한국은 지난 6일 카타르에 3-2의 역전승을 거뒀고, 이란 역시 2승을 달리던 우즈베키스탄을 원정에서 1-0으로 제압하며 분위기가 올라 있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과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등 막강한 공격진을 앞세워 이란의 골문을 정조준하고 있다.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메울 10만 관중의 함성을 극복하고, 최종예선 무실점의 수비를 어떻게 뚫느냐가 관건이다.

이란 무승 원정 징크스를 깨는 것은 월드컵 본선 진출의 지름길이다.

한국 축구가 두 마리 토끼 사냥에 성공할 수 있을지 아자디 스타디움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잔디 상태 확인하는 대표팀
잔디 상태 확인하는 대표팀(테헤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이란과의 월드컵 예선을 하루 앞둔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아자디 경기장에서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잔디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2016.10.10
superdoo82@yna.co.kr

taejong7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