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정원에 '분쟁조정' 신청 1위 기업은 세븐일레븐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공정거래조정원 분쟁조정 신청 건수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이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제출받은 '유형별 분쟁 신청건수 상위 10개사 현황' 자료를 보면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코리아세븐의 분쟁 신청이 총 234건으로 가장 많았다.

공정거래조정원의 분쟁 신청 유형은 공정, 가맹, 하도급, 유통, 약관 총 5개 부문으로 구분되는데, 가맹 부문 10개 사의 분쟁 신청이 624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하도급 243건, 공정 209건, 유통 115건, 약관 62건 순이었다.

가맹 부문에서는 코리아세븐에 이어 CU(씨유) 편의점을 운영하는 BGF리테일(90건), 한국미니스톱(82건) 순으로 나타나 편의점을 운영하는 상위 3개 기업에 분쟁 신청이 집중됐다.

공정 부문은 웅진씽크빅[095720](51건), 하도급 부문은 선진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무소(43건)가 최다였다. 유통은 홈플러스(33건), 약관은 씨앤씨정보통신(11건)이 분쟁 신청건수가 가장 많았다.

민병두 의원은 "프랜차이즈 부문의 갑을관계를 해소하기 위해 아직 개선해야 할 부분이 많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불합리한 일이 없는지 면밀히 조사해 경제민주화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