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U 청소년 과학대회서 한국 고교생들 3등상 쾌거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한국 고등학생들이 유럽연합 개최 청소년 과학대회에서 3등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11일 한국과학기술지원단에 따르면 지난달 15∼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2016 유럽연합청소년과학대회(EUCYS)'에서 청심국제고 서윤지(18·여), 홍용찬(18) 학생이 본상 3등상과 상금 3천500유로(430만원)을 받았다.

왼쪽부터 홍용찬·서윤지 학생
왼쪽부터 홍용찬·서윤지 학생

2009년 대회에 한국 학생들이 참가하기 시작한 이래로 등급상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EUCYS는 유럽연합이 주최하는 권위 있는 청소년 과학대회로, 유럽과 미국 등 각 나라의 과학대회에서 상을 받은 고등학생 대표들이 참가해 과학 프로젝트를 발표한다.

최고상에는 7천유로(860만원)의 상금과 노벨상 시상식에 참여할 기회를 준다.

서윤지·홍용찬 학생 팀은 기후 변화로 인한 식량난을 해결할 수 있는 '식물 내염성 개선을 위한 호염성 박테리아와 이면성 용질 응용' 기술을 제시해 심사위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염도가 높은 토양에서도 농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호염성 박테리아에서 생성되는 이면성 용질을 이용해 식물의 내염성을 개선할 수 있는 기술이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 136명의 학생이 참가해 90개의 프로젝트를 출품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지난 1월 대한민국과학기술경진대회(KSEF) 대회에서 선발된 5명이 참가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