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으로 돌아가라"…중국계 NYT기자 뉴욕서 '봉변'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뉴욕 맨해튼의 길거리에서 한 여성이 중국계 남성을 향해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 이 남성은 미국서 태어나고 자란 미국 국적자였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의 마이클 뤄 기자가 지난 9일(현지시간) 맨해튼의 동북쪽인 '어퍼 이스트 사이드'에서 겪은 일이다.

뤄는 인종차별적인 이 경험을 10일 이 여성에게 보내는 편지글에 써서 NYT에 실었다. 그는 미국인 유학생 1세대를 부모로 둔 중국계로, 하버드대에서 공부한 언론인이다.

뤄가 아내와 딸, 그리고 다른 아시아계 친구들과 함께 이날 맨해튼의 교회에서 나와 근처 한국식당으로 점심을 먹으러 가려고 할 때였다.

이들이 가진 유모차 때문에 길이 막혀 짜증이 난 한 여성이 지나가면서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쳤다.

뤄가 달려나가 이 여성을 가로막아서자 여성은 휴대전화를 꺼내더니 경찰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물러서는 뤄에게 여성은 "당신들 나라로 돌아가란 말이야"라고 다시 소리쳤고, 뤄도 지지 않고 "나도 이 나라서 태어났다"고 맞받았다.

마이클 뤄의 트위터 계정 캡쳐.
마이클 뤄의 트위터 계정 캡쳐.

그는 편지글에서 "인종차별적 모욕을 당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이번에는 좀 다르게 느껴진다. 지금의 정치환경 때문일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집으로 돌아가는데 슬픔이 솟구쳤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여성에 대해 "좋은 레인코트를 입었고 아이폰을 갖고 있었다. 우리 딸이 다니는 학교의 여느 학부모와 다를 게 없었다"고 적었다.

이어 이 여성에게 말하는 형식으로 "당신은 모르겠지만, 우리 가족에게 준 모욕은 아시아계 미국인의 가슴에 남게 된다"면서 "우리가 매일같이 싸우고 있는 그 사라지지 않는 '다르다'는 느낌이 그것"이라고 썼다.

그는 "(나는 미국에서 자랐지만) 지금도 자주 아웃사이더라는 기분을 느낀다"라며 "이 느낌이 앞으로 사라질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내는 7살 난 딸에게 '우리는 미국인인데 가끔 어떤 사람들을 그것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설명을 해줬다"고 소개한 그는 "당신이 이제 이해를 하기를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그는 자신의 경험담을 트위터에도 올렸다. 차별을 당했던 아시아계의 비슷한 경험담과 더불어 위로와 격려의 글이 답지하고 있다.

자신은 한국에서 태어나 미국서 자랐다고 소개한 한 네티즌은 트위터 글에서 "다문화라는 뉴욕에서조차 최근 몇 년 동안 따뜻하게 맞아주는 분위기는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씁쓸해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11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